13년간 장애인단체 사칭해 7억원 챙긴 60대 부부 검찰 송치
13년간 장애인단체 사칭해 7억원 챙긴 60대 부부 검찰 송치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1.11.18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서울=뉴스1) 신윤하 기자 = 장애인 단체를 사칭해 13년간 약 7억원의 기부금을 챙긴 혐의를 받는 60대 부부가 검찰에 송치됐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종암경찰서는 지난달 말 60대 부부인 아내 A씨와 남편 B씨를 각각 사기, 사기 방조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범행을 주도한 A씨는 구속 송치됐고, 계좌를 개설하는 등 범행을 도운 B씨는 불구속 송치됐다.

이들은 지체장애인을 위해 기부금을 모은다며 홍보책자를 만들어 불특정 다수에게 팩스, 휴대전화 문자를 보내 13년간 700여명으로부터 약 7억원에 달하는 기부금을 받았다.

피해자들의 신뢰를 얻기 위해 기부금을 낸 사람들에게는 양말과 장갑 등 답례품을 보내고, 장애인단체 도장까지 제작했다.

치밀한 수법에 공공기관도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과거 장애인 단체에서 근무한 이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정식 등록되지 않은 단체가 기부금을 모으는 것을 보고 수상하게 여긴 다른 장애인단체의 신고로 덜미가 잡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