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잦아지는 폭염·한파…에너지복지 사각지대 없애겠다"
이재명 "잦아지는 폭염·한파…에너지복지 사각지대 없애겠다"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1.12.27 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스마트강군, 선택적 모병제' 국방 정책 공약을 발표한 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과 관련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2.2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6일 "기후변화로 인한 폭염과 한파가 잦아지고 있다. 혹독해지는 기후로 어려운 분들의 계절나기도 갈수록 힘겹다"며 "기후변화 시대, 어려운 분들의 에너지 빈곤을 시급히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지원대상을 확대해 에너지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겠다"며 이런 내용을 담은 32번째 소확행 공약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낮은 소득, 낡은 주택과 냉난방 설비 탓에 어려운 분들의 연료비 부담이 커져만 간다"며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중 상당수가 전체 소득 중 연료비 비중이 10%를 넘는 에너지 빈곤층으로 분류된다"고 지적했다. 또 "이제는 필수 생활용품이 된 에어컨 보급률도 서울 소재 저소득가구의 경우 18%에 불과한 실정"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정부가 에너지복지를 지속적으로 확대하지만 여전히 일부 저소득가구에 한정돼 있다"며 "기초생활수급자 중 일부로 한정된 에너지바우처 지급대상을 확대해 사각지대를 없애겠다. 1년에 약 200억원이면 더 많은 분이 폭염과 추위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저소득층 절반 이상이 20년 넘는 노후주택에서 거주하고 있다"며 "노후 주택에 대한 단열, 냉방기기 지원 등 에너지효율 개선 사업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잘 몰라서 지원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행정력을 최대한 동원하겠다"며 "모든 국민이 보편적인 에너지 기본권을 누리는 것이 국가의 책무다. 에너지복지를 확대해 에너지 취약계층의 건강과 안전, 주거환경의 질을 높이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