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기능 못하는 복지재단이라면 없는게 낫다
제 기능 못하는 복지재단이라면 없는게 낫다
  • 최주환 (대전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회장)
  • 승인 2019.07.01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에 ‘복지재단’이 설치되어 있는 지자체가 적지 않다.
광역자치단체에서 복지재단을 설립하니 기초지자체까지 너도 나도 설립해서 지금 전국의 복지재단은 유사명칭까지 포함하면 적지 않은 수를 헤아리고 있다.

전국의 복지재단은 하나같이 복지현장의 지원을 최우선적인 설립목표로 내세웠다. 물론 복지정책의 개발이나 전문화 교육 같은 부수적인 이야기들도 거론되었지만 현장에 대한 다양한 지원에 전념하겠다고 공언했다. 설립당시의 지자체장들도 의심을 살만한 일은 결단코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대부분 입이 닳도록 쏟아냈다.

복지현장의 의심은 크게 세 가지였다.

하나는 선거공신이나 퇴직공무원들의 일자리가 될 것이라는 우려였다. 두 번째는 현장과 관련 없는 일을 하거나 현장을 갈라치기 하는 일에 힘과 돈을 쏟아 붓을 것이라는 걱정이었다. 세 번째는 쓸데없이 업무의 확장을 도모해서 현장의 상위기관처럼 행세하지 않을까 하는 염려였다.

안타까운 것은, 현장의 우려가 빗나가기를 바랐지만 대부분의 복지재단들이 염려와 걱정의 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지자체장과 연분이 있는 사람들로 지도부가 채워지거나 일선 직원들마저도 이런저런 연줄로 들어앉은 경우가 많다는 것이 중론이다. 또 복지재단의 사업도 복지현장을 교육의 대상으로 삼거나 기획사업의 동원대상쯤으로 여기는 풍조가 흔하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물론 복지재단의 관계자들은 설립목표에 따라 한 점의 흐트러짐도 없이 충실하게 운영된다고 항변할 것이다. 그러나 현장에서 터져 나오는 평가에 더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복지현장과 별로 관련이 없는 일들로 부산했던 지금까지의 행태를 버리라는 의견이나 복지현장의 필요와 욕구를 헤아리는 자세로 거듭나야 한다는 주장을 새겨들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존재자체를 부정 당하는 결과에 이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최주환 (대전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회장)<br>
 최주환 (대전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회장)

복지재단은 많은 돈이 투자되는 곳이다. 당연히 제 값을 해야 한다.

엉거주춤한 위치에서 제대로 일도 하지 못하는 복지재단이 있다면 차라리 없는 편이 훨씬 낫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