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형 긴급복지' 감염병 심각단계 해제 때까지 문턱 낮춘다
'서울형 긴급복지' 감염병 심각단계 해제 때까지 문턱 낮춘다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2.01.08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20년 오전 서울 송파구 마천2동 주민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재난 긴급생활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20.3.3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이밝음 기자 = 서울시는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단계가 해제될 때까지 '서울형 긴급복지' 기준 완화 조치를 연장한다고 6일 밝혔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위기경보를 2020년2월23일 '심각' 단계로 격상한 이후 지금까지 유지하고 있다.

완화 조치에 따라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 재산 3억7900만원 이하인 4인가구는 최대 30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갑작스럽게 사고·실직을 당했거나 운영하던 업체가 휴·폐업하는 등 위기사유에 해당해야 한다.

원래 지원기준은 기준 중위소득 85% 이하, 재산기준 3억1000만원 이하였다.

고독사 위험가구에는 생계비 2회를 추가 지원한다. 폭염·한파로 어려운 가구에는 선풍기와 담요 등 10만원 상당의 물품 추가지원도 유지하기로 했다.

안현민 서울시 지역돌봄복지과장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데다 '국가형 긴급복지' 한시 기준완화가 종료되면서 위기가구의 경제적 어려움이 심화될 것으로 우려된다"며 "서울형 긴급복지 기준 완화를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단계가 해제될 때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