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장애인사격부 여자선수 성희롱 피해" 주장
"청주시 장애인사격부 여자선수 성희롱 피해" 주장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2.01.11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청직사격선수단 대책위원회가 10일 충북 청주시청 앞에서 청주시청 장애인사격부 여자선수 성희롱 문제 해결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2022.1.10/© 뉴스1 강준식 기자


(청주=뉴스1) 강준식 기자 = 충북 청주시 장애인사격부에서 소속 선수가 동료 선수들로부터 성희롱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청주시청직사격선수단 대책위원회는 10일 청주시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시청 장애인사격단 감독의 직장 내 괴롭힘과 A선수의 성희롱 문제를 해결해 팀을 정상화해달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청주시 장애인사격부의 한 여자선수는 A선수에게 성희롱을 당했고, 감독도 이를 말리기는커녕 맞장구를 쳤다"라며 "B선수도 이 여자선수에게 치욕적인 성희롱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자선수는 타지역 합숙 기간에도 그들과 같이 운동할 수밖에 없었다"라며 "감독은 다른 사격대에서 훈련을 원하는 피해자를 혼내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모든 상황을 알고 있던 청주시는 선수 간의 갈등으로만 치부하며 재발 시 징계하겠다는 공문만 보냈다"라며 "이는 명백한 직장 내 괴롭힘이자 성희롱"이라고 문제 해결을 요구했다.

시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파악했으나 성희롱에 대한 명확한 증거는 나오지 않았다"라며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스포츠윤리센터에서 관련 사건을 접수해 현재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가해자로 지목된 감독과 선수는 여자선수에 대해 법적 검토를 고려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스포츠윤리센터 조사 결과가 나오면 향후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청주시청 장애인사격부는 남자선수 3명, 여자선수 1명으로 구성됐다.

대책위가 성희롱 가해자로 지목한 B선수는 지난해 퇴직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는 여자선수는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