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세 이상도 셀프치료' 약인가 독인가…독거노인 등 관리 사각 우려
'60세 이상도 셀프치료' 약인가 독인가…독거노인 등 관리 사각 우려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2.03.28 0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전국=뉴스1) 최대호 기자,이형진 기자 = 방역당국이 25일부터 동네 병·의원에서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RAT)를 통해 확진된 60세 이상 고령층과 면역저하자도 일반관리군으로 분류해 관리에 나선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유행 정점 장기화에 따른 의료 과부하를 피하기 위한 조치로 보이는데, 독거노인 등에 대한 '관리 사각' 우려가 나온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부터 60세 이상도 동네 병원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받아 양성 판정을 받으면 일반관리군으로 분류된다.

일반관리군은 집중관리군과 달리 하루 2차례 건강 모니터링을 받지 못한다. 몸이 아프면 스스로 검사를 받은 병원이나 보건소에 전화해 상담해야 한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일반관리군 체계인 병·의원에서 진료 또는 처방, 증상 모니터링까지 좀 받고 싶어 하는 경향도 있어서 이런 분들이 빠르게 진료체계에 적응되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취지를 전했다.

집중관리군의 경우 동네 병·의원에서의 비대면 진료가 허용되지 않은 문제점을 개선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아울러 이번 조치로 PCR 검사를 통해 확진된 고위험군 관리에 더욱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홀로 사는 노인 등의 경우 응급상황 발생 시 제대로 대처할 수 있겠느냐는 지적이다. 특히 고령층의 경우 갑자기 상태가 악화할 수 있는데, 면역반응이 약해 이를 인지하지 못할 경우 위중·사망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다.

국내 코로나19 사망자의 90% 이상이 60세 이상 고령층에 집중돼 있다는 점도 불안감을 키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급증으로 인해 약국에서는 '코로나 상비약'으로 알려진 해열제와 종합감기약이 품귀현상을 보이고 있다. 23일 서울의 한 약국에서 약사가 종합감기약이 다 팔린 후 텅 빈 선반을 가리키고 있다. /뉴스1

 

 


당국은 집중관리 희망 시 보건소에 연락해 집중관리군으로 변경할 수 있다고 설명했지만 확진자 폭증으로 보건소 연결조차 쉽지 않은 게 현실이다.

수원시 거주 윤모씨(63)는 "얼마 전 몸이 좋지 않아 보건소에 문의차 전화한 적이 있었는데, 수십번 걸어도 연결되지 않았다. 뉴스를 보면 119를 불러도 확진자가 갈 수 있는 병원을 찾는 게 쉽지 않다고 하는데, 알아서 치료하라니 사실상 방치하겠다는 것 아니냐"며 불안해했다.

전문가들은 고위험군의 경우 확진자라도 대면진료를 허용해 정확한 건강 상태를 파악하고 상태 악화를 막아야 한다고 조언한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동네 병의원에서)약을 처방하려고 해도 어떤 금기약물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 보니 처방이 적극적으로 안 되고, 또 중간에 증상이 나빠지더라도 사실 동네 병의원에서 해결할 수 있는 건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최재욱 고려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고위험군의 경우 확진자라도 대면진료를 허용해 상태 악화를 막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25일 0시 기준 코로나19 재택치료자는 188만8775명이다. 그중 집중관리군은 27만7170명이며, 일반관리군은 161만1605명이다. 방역당국이 밝힌 집중관리군 최대 관리 역량은 36만6000명이다.

현재 집중관리군 관리의료기관 1118개소, 재택치료 전화상담·처방 의료기관 9047개소, 의료상담센터 259개소 등이 운영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