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장애인 30년간 노동 착취'…"동생·어머니와 살고 싶다"
'지적장애인 30년간 노동 착취'…"동생·어머니와 살고 싶다"
  • 노컷뉴스
  • 승인 2022.04.28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요약
"익산시 한 축산 농가서 지적장애인 노동력 착취"
"명절 때 받은 20~30만 원 월급의 전부"
"장애인연금·기초생활수급비 등 9천여만 원 빼앗겨"
중증 지적장애가 있는 A(46)씨가 전북 익산의 한 축사에서 30년 동안 일하며 지낸 숙소. A씨의 친동생 제공
중증 지적장애가 있는 A(46)씨가 전북 익산의 한 축사에서 30년 동안 일하며 지낸 숙소. A씨의 친동생 제공

중증 지적장애인이 축산 농가에서 수십년 동안 노동력을 착취당하고 장애수당까지 빼앗겼다는 폭로가 나왔다.
 
중증 지적장애가 있는 A(46)씨가 전북 익산의 한 축사에서 30년 동안 강제노역을 했다고 28일 밝혔다.
 
19살 무렵 가족 곁을 떠난 지적장애인 A씨는 지난 1992년 5월부터 축산 농가에서 비료를 주고 논밭을 정리하며 30년을 지냈다.
 
A씨의 친동생에 따르면 A씨를 고용한 축산업주는 임금을 주지 않았으며 A씨에게 나오는 장애인연금과 기초생활 수급비 등 9천여만 원을 빼앗았다.
 
A씨가 받은 월급이라곤 명절에 받은 20~30만 원이 전부다. 그의 통장엔 고작 9만 2천 원이 있다.
 
A씨는 고된 축사 일을 하면서도 제대로 된 대우도 받지 못했다.
 
친동생은 "형이 온종일 소 100여 마리 돌보는 축사 일을 했다"며 "찬 겨울에도 전기장판 하나로 지냈다"고 말했다.
 
이어 "냉장고엔 유통기한이 지난 음식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동생에 의해 구조된 피해자는 농장에서 벗어나 가족의 곁으로 돌아가길 원했다.
28일 A씨와 그의 친동생이 A씨가 겪은 30년 동안의 강제노역에 대해 밝히고 있다. 송승민 기자
28일 A씨와 그의 친동생이 A씨가 겪은 30년 동안의 강제노역에 대해 밝히고 있다. 송승민 기자

피해자 A씨는 "김치하고 밥하고 먹었다"며 "아침 일찍부터 저녁 늦게까지 일하면 녹초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는 그 업주랑 일하고 싶지 않다"며 "동생과 어머니하고 같이 살고 싶다"고 했다.
 
어려운 집안 사정에 지인의 소개로 일하러 떠난 A씨를 구조한 건 11살 어린 친동생이다.
 
"괜찮다"는 형의 전화를 믿었던 동생은 최근 경제 상황이 안정되고 A씨를 찾아갔다가 임금 체불과 열악한 거주 환경을 확인했다.
 
동생에 의해 축산농장에서 벗어난 A씨는 현재 광주에서 동생과 함께 지내고 있다.
 
A씨의 동생은 축산업주를 횡령 혐의로 익산경찰서에 고발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전북CBS 송승민 기자 smsong@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