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한 장애인단체 보조금 횡령 의혹…수사 촉구
전북 한 장애인단체 보조금 횡령 의혹…수사 촉구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2.05.13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교통장애인협회 바로세우기 대책위원회는 12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협회장인 A씨가 지난해 가짜 서류를 꾸며 행정기관으로부터 보조금 2100만원을 부당하게 받았다"며 관련 의혹을 조사해달라고 촉구했다.2022.5.12/© 뉴스1 이지선기자


(완주=뉴스1) 이지선 기자 = 전북의 한 장애인단체에서 정부 보조금을 횡령하고, 장애인 직원들에게 갑질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완주군교통장애인협회 바로세우기 대책위원회는 12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협회장인 A씨가 지난해 가짜 서류를 꾸며 행정기관으로부터 보조금 2100만원을 부당하게 받았다"며 관련 의혹을 조사해달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A씨는 지인을 동원해 사업비 명목으로 계좌이체를 한 뒤 돌려받았다"며 "또 사업비를 부풀려 보조금을 받은 뒤 남는 비용을 유용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또 A씨가 파견직 형태로 협회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에게 폭언을 하거나, 부당한 업무를 지시하는 등 갑질을 했다는 의혹도 내놨다.

직원들에게 욕설이 섞인 폭언을 내뱉고 이들에게 한겨울 난로에 넣을 땔감을 구해오라거나, A씨 밭의 경작을 도우라는 식의 지시가 있었다는 것이다.

대책위 관계자는 "장애인 인권을 사수하기 위해 만들어진 단체가 개인의 사리사욕을 위해 쓰여졌다"며 "관련기관은 장애인 학대를 조사하고 보조금 횡령 의혹에 대한 철저한 감사를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기자회견을 마치고, 전북도 관련 부서에 수사를 촉구하며 증거 서류 등을 제출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보조금을 목적 외 사용한 일부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완주군에서 경찰에 고발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반면 A씨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나와 원한 관계가 있는 사람이 이런식으로 음해한 것 같다"면서 "제기된 의혹들은 모두 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직원들이 나를 위해 사실확인서도 써줬다"고 제기된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A씨는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며 뉴스1에 직원이 직접 작성한 탄원서와 사실확인서를 보내왔다.2022.5.12/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