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장애인단체 "지부장이 가족 채용·보조금 부정 수급"
전북지역 장애인단체 "지부장이 가족 채용·보조금 부정 수급"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2.06.10 0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는 9일 전북경찰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부장 A씨가 지부를 가족 기업처럼 운영했다"고 주장했다.2022.6.9/© 뉴스1


(전북=뉴스1) 강교현 기자 = 전북지역의 한 장애인단체가 소속 지부의 지부장이 보조금을 부당하게 수급하고, 가족들을 직원으로 채용해 부정을 숨겨왔다고 주장하며 수사를 촉구했다.

전북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는 9일 전북경찰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 지부의 지부장 A씨가 지부를 가족 기업처럼 운영하고 보조금을 부당 수급했다"고 주장했다.

협회장 등 기자회견에 참석한 협회 관계자들은 "A씨는 남편과 동생 등 가족들을 요직에 앉혀 법인을 사유화했다"며 "또 일부 장애인들의 주간활동서비스 이용 일수·시간을 조작해 수급한 보조금을 이에 관여한 직원에게 추가 수당으로 지급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와 관련해 A씨와 가족 등을 업무방해 등 혐의로, 관리 감독을 소홀히 한 공무원들을 직무유기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해당 지부는 2020년 초 관할 지자체가 실시한 특별감사에서 다수의 문제점을 드러낸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정관과 위배되는 직원(가족 겸 임원) 채용, 운영 부실 등으로 주의·시정 조치, 보조금 환수 등의 처분이 내려진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단체 중앙협회에서도 상급단체 지도·점검 거부 등으로 해당 지부를 사고지부로 지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도·관리감독을 담당하는 지자체 관계자는 "사고지부 지정 및 지부장 제명 처분 공문이 접수된 만큼, 해당 지부가 조속히 정상화 될 수 있도록 상급단체와 협의해 나가겠다"면서 "별도로 채용 과정 등에도 절차적 문제가 없는지 변호사 등을 대상으로 한 자문도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뉴스1과의 통화에서 A씨는 "주간활동서비스 보조금을 부정 수급하고 그런 것은 없었다"며 "가족 채용 등 지자체의 감사를 받은 내용에 대해서는 해당 지자체를 통해 직접 확인해 달라"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도협회에서 주장하는 것들은 어느 것 하나 제대로 된 것이 없는 것 같다"며 "정말 잘못한 것이 있다면 처벌을 받을 것인데 협회에서 괴롭히는 것이 억울하다. 법적으로 해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