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탈시설 장애인 자립지원사업’ 본격화…총 60명 대상
전주시, ‘탈시설 장애인 자립지원사업’ 본격화…총 60명 대상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2.06.10 0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청 전경/뉴스1 DB


(전주=뉴스1) 임충식 기자 = 전주시가 탈시설 장애인들에 대한 자립지원에 본격 나선다.

시는 시설 거주 및 입소대기 장애인 60명을 선정해 지역사회 자립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보건복지부의 ‘탈시설 장애인 지역사회 자립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복지부는 앞선 4월, 전주시를 비롯한 14개 시·군을 시범사업 지자체로 선정한 바 있다.

사업기간은 올해부터 오는 2024년까지 3년 간이며, 매년 4억3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자립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장애인들은 Δ공공매입임대 주택 연계 Δ주간활동서비스 Δ활동보조서비스 연장 지원 Δ보조기기 서비스 지원 Δ응급알림 서비스 제공 등 지역 자립을 위한 서비스가 제공된다.

현재 시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주거와 일자리, 복지 등 3개 분야의 유관기관 8곳과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장애인 자립지원TF팀’도 신설한 상태다. 사업 추진 근거 확보를 위해 ‘전주시 중증장애인 자립생활 지원조례’의 일부 개정도 추진할 예정이다.

공개모집을 통해 사업 총괄 수행기관인 ‘자립전환 거점센터’도 선정할 계획이다.

자립전환 거점센터는 Δ자립 지원인력 제공 Δ자립지원 관련 상담·교육, 탈시설 자립욕구 전수조사 Δ시설거주 자립희망 장애인 개인별 자립전환 계획 수립 및 지원 Δ지역사회 인식개선 홍보 등의 역할을 맡게 된다.

전주시는 ‘자립전환 거점센터’ 선정 및 위탁계약 체결 이후에는 민·관 장애인 전문가가 참여하는 자립지원위원회를 구성해 이용자 선정과 자원연계 협의, 개인별 지원 계획의 적절성 검토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정부의 정책 방향에 부응하는 사업을 발굴해 장애인이 지역사회에 나와서도 안정적인 자립을 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지원시스템을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