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사회적약자 보호강화…수어통역인·장애인조사실 운영
대검, 사회적약자 보호강화…수어통역인·장애인조사실 운영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2.06.20 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사 전경. 2018.6.17/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검찰이 수어통역인을 지정·운영하고 장애인조사실을 신설해 사회적 약자 및 피해자 보호 강화에 나선다.

대검찰청은 15일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 대상 범죄에 엄정 대응하고, 피해자에 대한 신속 종합적인 보호·지원을 강화하도록 일선 검찰청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우선 대검은 '수어통역인 운영규정'을 새로 제정하고, 한국농아인협회와 협력해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통역인 선정·운영을 각 청에 지시했다. 또 각 청을 방문하는 장애인을 위해 조사실, 이동통로, 편의시설을 재점검·정비하도록 하고 점자블록, 점자안내판 개선도 진행한다.

아울러 검찰은 장애인조사실도 각 청에 순차 신설한다. 오는 10월까지 10개청, 내년 8월까지 추가로 8개청에 설치될 예정이다. 휠체어 등 장애인을 위한 보조기구도 올해 30개청에 이어 내년에도 30개청에 비치할 예정이다.

일선 청에 지정돼 있는 발달장애인 전담검사 역할도 강화한다. 발달장애인이 피해자일 경우 보호관찰소·발달장애인지원센터와 연계해 피해 유형에 따라 개인별지원계획 수립, 피해자 지원을 한다. 피의자로 입건된 경우 전문적 양형자료 수집을 통해 적정한 처분을 받도록 돕는다.

대검은 "각 청에 아동·여성·노인·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전담수사 인력을 확대해 전문수사역량을 강화한다"며 "원스톱 범죄피해자보호·지원팀을 통해 범죄피해 발생 초기부터 일상회복까지 사회적 약자의 권익을 보호하는 검찰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