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장애인단체 관련 의혹…법에 따라 처리할 것"
남원시 "장애인단체 관련 의혹…법에 따라 처리할 것"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2.06.27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남원시청 전경 © News1


(남원=뉴스1) 강교현 기자 = 전북 남원시가 지역 내 한 장애인단체에서 발생한 의혹에 대해 '법에 따라 신속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27일 남원시는 "각종 언론에 보도된 전북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 남원시지부에 대한 지도 점검을 완료하고, 법에 따라 신속히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전북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 관계자들은 지난 9일 전북경찰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지부장 A씨가 지부를 가족 기업처럼 운영하고 보조금을 부당 수급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지부는 지난 2020년 초 관할 지자체가 실시한 특별감사에서 다수의 문제점을 드러낸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정관과 위배되는 직원(가족 겸 임원) 채용, 운영 부실 등으로 주의·시정 조치, 보조금 환수 등의 처분이 내려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뉴스1과의 통화에서 A씨는 "주간활동서비스 보조금을 부정 수급하고 그런 것은 없었다"며 "가족 채용 등 지자체의 감사를 받은 내용에 대해서는 해당 지자체를 통해 직접 확인해 달라"고 해명한 바 있다.

남원시 관계자는 "조사결과 드러난 위법 사항에 대해 빠른 시일 내 소명과 청문을 거치고,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처리 할 예정"이라며 "발달장애인들이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