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래 온 천사' 여수시 복지우체통에 38만원과 손편지
'몰래 온 천사' 여수시 복지우체통에 38만원과 손편지
  • 노컷뉴스
  • 승인 2022.07.07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 소라면 복지우체통에서 현금 38만원과 손 편지가 담긴 봉투가 발견됐다. 여수시 제공
여수시 소라면 복지우체통에서 현금 38만원과 손 편지가 담긴 봉투가 발견됐다. 여수시 제공

전남 여수시 소라면사무소에 익명의 '기부천사'가 다녀갔다.
 
7일 여수시에 따르면 전날 소라면사무소 입구에 설치된 '참새방앗간' 복지우체통에서 현금 38만원과 손 편지가 동봉된 봉투가 발견됐다.
 
손 편지에는 "너무 적은 금액이라 부끄럽지만 혼자 사시는 어르신 분들을 위해 쓰였으면 좋겠네요"라고 적혀있었다.
 
소라면은 기부자의 뜻에 따라 기부금을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어르신들의 맞춤형 서비스에 사용할 예정이다.
 
2018년 설치된 소라면 '참새방앗간' 복지우체통은 생활이 어려운 주민이 도움을 요청하거나, 누구나 언제든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열린 복지창구로 활용되고 있다.
 
이근철 소라면장은 "소리 없이 따뜻한 정을 건네고 간 익명의 기부자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함께 나누고자 하는 많은 분들의 마음을 모아 소외되는 이웃이 없도록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전남CBS 최창민 기자 ccmin@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