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시각·청각 장애인 위한 음성·수어 해설
국립현대미술관, 시각·청각 장애인 위한 음성·수어 해설
  • 노컷뉴스
  • 승인 2022.07.11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국립현대미술관(MMCA)이 시각·청각 장애인을 위한 음성·수어 해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음성·수어 해설 프로그램은 지난달 과천관에서 개막한 한국 채색화 특별전 '생의 찬미'에서 먼저 선보였다.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해설과 점자자료,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해설사의 수어해설을 제공하고 있다.

음성·수어 해설 프로그램은 연말까지 'MMCA 이건희컬렉션 특별전: 이중섭''문신 탄생 100주년 기념전'(가제) 등 4~6개 전시로 확대한다.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해설 및 화면해설은 전시장 입구 및 개발 작품 앞에 부착된 QR코드를 통해 개인 휴대전화로 감상할 수 있다. 점자자료는 전시장 입구에 비치했다.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해설 영상은 QR코드는 물론 온라인 국립현대미술관 누리집과 유튜즈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장애인·비장애인의 경계를 넘어 모두 같이 미술을 누릴 수 있는 무장애(Barrier free) 전시 감상 콘텐츠 개발을 다방연으로 지속해오고 있다"며 "문화에술에 소외되는 국민이 없도록 다채로운 문화 나눔 프로그램을 적극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문수경 기자 moon034@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