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피해 더 컸던 빈곤층…소득하위 10% 사망률, 전체의 2배
코로나 피해 더 컸던 빈곤층…소득하위 10% 사망률, 전체의 2배
  • 노컷뉴스
  • 승인 2022.07.24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회재 의원실, 건보공단 자료 분석…내원 후 30일 이내 199명 사망
류영주 기자
류영주 기자

소득 하위 10%에 해당하는 취약계층이 코로나19에 걸려 사망할 위험이 전체 평균 2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정부가 격리 관련 생활지원금과 재택치료자에 대한 의료 지원을 중단함에 따라, 저소득층 확진자의 부담이 더 가중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4일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실이 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19 상병 의료기관 내원환자 및 사망자 현황'에 따르면,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2020년 1월 20일~올 5월 31일 코로나19로 인해 의료기관을 찾은 건강보험 직장가입자는 약 480만명이다.
 
이 중 병원 내원 이후 30일 이내에 숨진 환자는 총 917명으로 집계됐다. 
 
건보 자료를 기반으로 사망자들을 소득분위별로 나눠본 결과, 소득하위 10%(건보료 1분위)에 속하는 코로나19 내원 환자 중 30일 이내 숨진 확진자는 199명이었다. 내원환자 10만명당 44.3명으로 1~10분위 중 가장 많은 수치다.
 
특히 전체 10만 명당 사망자 수(20.2명)와 비교하면 2.2배에 달했다.
 
소득하위 20%(2분위)도 10만 명당 27.0명으로 상대적으로 많았다. 반면 3분위(19.8명)와 4분위(16.6명), 5분위(18.5명) 등은 비교적 적었다. 
 
소득이 올라갈수록 사망률은 더 떨어졌다. 전체 중간 이상인 6분위는 15.7명, 7분위 14.0명, 8분위 15.7명, 9분위 13.9명 등으로 나타났다. 소득 상위 10%(10분위)는 19.2명이었다. 
 
다만, 내원 환자는 1분위(44만 9170명)부터 10분위(48만 4327명)까지 전 분위에서 비슷한 수준으로 파악됐다. 진단검사 및 치료가 모두 정부 지원 아래 이뤄진 영향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지난 11일부터 확진자가 병·의원서 대면 진료를 받거나 처방을 받을 경우 해당 비용을 전액 환자가 부담케 하는 것으로 변경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진료비와 약값 납부를 꺼리는 취약계층이 더 검사와 내원을 기피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저소득층은 평소 기저질환에 대해서도 적시에 치료를 못 받을 가능성이 높아 코로나19에 감염되면 다른 소득분위보다 치명적일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 재앙은 저소득층에게 더 크게 다가왔다"며 "국가가 책임을 방임하고 진단·격리·치료 등 코로나19 대응 전 단계에서의 지원을 강화하지 않는다면 결국 취약계층에게 코로나19 사태는 '각자도생의 장(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분석은 건보 직장가입자 중 '바이러스가 확인된 코로나바이러스질환2019'(U07.1) 상병 코드로 청구한 환자, 최초 청구 이후 30일 이내 사망자 현황을 집계한 데이터를 토대로 이뤄졌다. 실제 당국에 보고된 코로나19 확진자·사망자 숫자와는 다소 차이가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이은지 기자 leunj@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