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435병상 행정명령 발령…내주부터 요양병원 '비접촉 면회'만
정부, 1435병상 행정명령 발령…내주부터 요양병원 '비접촉 면회'만
  • 노컷뉴스
  • 승인 2022.07.20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확진 30만 가정 시 4천 병상 필요…"오늘부터 단계적 재가동"
먹는 치료제 94만 2천명분 구매 추진…임시선별검사소 70곳 확충
취약시설 종사자 주1회 PCR…내일부터 모든 편의점서 진단키트 판매
류영주 기자
류영주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7만 명대를 기록하는 등 하반기 재유행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정부가 고위험군의 피해 최소화에 초점을 맞춘 추가대책을 내놨다. 1주일 전 대응방안을 발표한 이후 일명 '켄타우로스' 변이(BA.2.75) 감염자가 확인된 데다 BA.5가 우세종화되면서 유행 곡선이 가팔라지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다음 달 중으로 하루 확진자가 30만 안팎까지 치솟을 것으로 보고, 병상 4천 개를 선제적으로 확보하기로 했다. 우선 앞서 일일 확진 20만에 이를 경우 재가동이 필요하다고 추산했던 1435병상에 대해 먼저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30만 확진 대비 4천 병상 필요"…1차로 1435병상 확보 행정명령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이기일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BA.5 등 변이바이러스 확산세가 빠르고, 또 정점 시기도 단축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최대 확진자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8월 말까지 (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 기준으로 최대 28만 명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하루에 확진자가 30만 이상 발생하더라도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방역과 의료대응을 포함한 추가대책을 마련했다"고 부연했다.
 
당초 정부는 지난 13일 이번 재유행으로 인해 신규 환자가 9월 말 18만 5천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으나, 전날 최신 지표 등을 대입한 수리모델링 결과 시기와 규모를 '8월 중순~말, 최대 28만 명'으로 수정했다.
 
질병관리청은 이달 둘째 주 기준 종전의 우세종이었던 BA.2(스텔스 오미크론)보다 전파력과 면역회피력이 더 높은 BA.5 변이의 검출률이 52%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해외유입을 제외한 국내 감염사례만 따져도 47.2%의 검출률로, 사실상 이미 우세종이 됐다.
 
당국은 일상회복 기조를 유지하되 방역·의료체계를 중심으로 대응해 위중증·사망을 최소화하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내세웠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공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공

정부는 유행 규모가 커짐에 따라, 중환자도 더 늘 것으로 내다보고 병상 확충에 나서기로 했다. 이날 기준 중환자 전담병상 가동률은 16.4%(1428병상 중 234병상 사용), 준중증 병상 가동률은 31.7%(2222병상 중 705병상 사용)로 여유가 충분히 있는 편이다. 현재 보유병상으로는 하루 약 15만 발생까지 대응이 가능하다는 것이 정부의 분석이다.
 
다만, 감소세가 지속되던 4주 전(6월 22일)과 비교하면 5.5%였던 위중증 병상 가동률은 약 3배로 뛰었고, 준중증 병상도 7.0%에서 4배 이상 더 찬 상태다.
 
앞서 정부는 신규 확진자가 20만이 나올 경우, 재가동이 필요한 병상 수를 1400여개로 추산했다. 하지만 확산세가 급속도로 확대되자, 정점 전망치를 30만 명으로 상향하고 약 4천 병상을 추가로 확보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지난 14일 상급종합병원장들과 간담회를 열고 중증병상 재가동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던 정부는 이날 1차로 1435병상(중증 657병상, 준중증 778병상)에 대한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 총괄조정관은 "(유행 감소세 당시) 저희가 병상을 줄이면서 병원들에게 향후 1주일 내로 즉시 가동할 수 있는 (코로나 전담) 병상을 준비해 달라고 부탁을 드렸다"며 "지난 주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지자체가 합동으로 현재 있는 병상들이 어떻게 운영되고 있는지, 즉시 가동 가능한 병상에 대해 다 현장점검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1주 내 1276병상이 확보 가능하고, 2주 내 119개 병상, 3주 내 40개 병상이 가능하다고 본다"며 "일반 격리병상에서도 수가를 통해 확진자를 치료할 수 있다. 그리고 나서도 부족할 경우 추가적으로 행정명령을 내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병상 운영 효율화를 위해 배정 기준을 강화하는 동시에 퇴실 명령 관련 재원 적정성 평가도 주 3회에서 4~5회로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25일부터 요양병원·시설 '비접촉면회'…종사자 주1회 선제검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공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공

코로나19 감염 시 가장 취약한 집단인 요양병원·시설 등에 대한 방역 관리도 강화한다. 시설 종사자는 오는 25일부터 예방접종 또는 확진 이력과 관계없이 매주 1번씩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아야 한다. 그동안은 4차접종을 받았거나 2차 이상 접종 후 확진된 경우 검사가 면제됐다.
 
앞으로는 4차접종을 받은 뒤 석 달이 지나지 않았거나, 확진된 지 45일 이내인 사람만 주기 검사에서 제외된다.
 
입원·입소자들에 대한 면회는 모두 비(非)접촉 대면면회로 전환되며, 입소자의 외출·외박도 필수 외래진료에만 허용된다.
 
의사가 상주하지 않는 노인요양시설의 확진자 대면진료를 위해 운영 중인 '의료기동전담반'도 정신요양시설 등으로 확대한다.
 
'팍스로비드' 등 먹는 치료제는 올 하반기 쓰일 34만 2천 명분, 내년 상반기 60만 명분 등 총 94만 2천 명분을 추가로 구매할 계획이다. 현재 재고량은 77만 3천 명분으로 매일 30만이 확진되고 지금보다 처방률이 두 배로 높아지더라도 10월까지 쓸 수 있는 물량이라고 정부는 설명했다.
 
요양병원과 요양원 등에 대한 치료제 공급을 늘리기 위해 '확진 초기 치료제 처방 적극 고려'를 명시한 지침을 개정하는 한편 담당 약국, 보건소 등에 대한 재고관리 모니터링도 강화한다.

임시선별검사소 70곳 확충…내일부터 편의점서 키트 구매가능 

황진환 기자
황진환 기자

정확도가 높은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임시선별검사소도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동네 병·의원의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RAT)가 기본체계로 자리 잡으면서, 정부는 지난 18일 기준 임시선별검사소를 4곳까지 줄인 바 있다.
 
당국은 확진자가 몰려 있는 서울 등 수도권에 55개소를 집중 설치하고, 비수도권 지역에도 15곳을 더 설치하기로 했다. 추후 확진자 급증 시 전국 시·군·구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 주말에도 원활한 검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선별진료소 등의 주말 운영시간도 연장한다.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자가검사키트는 내일(20일)부터 모든 편의점에서 판매가 허용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미니스톱 △세븐일레븐 △스토리웨이 △이마트24 △씨스페이스 △CU △GS25 등 7개 업체의 약 4만 8천여 개 편의점으로 판매처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현재 국내 10개 키트 생산업체의 주간 생산 가능량은 4790만 명분으로 수급에 차질이 없다. 이번 조치에 따라, 전국의 편의점들은 의료기기판매업 신고 여부와 관계없이 9월 30일까지 자가검사키트를 판매할 수 있게 됐다.
 
구매 희망자들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편의점 보유현황을 확인하면 재고가 있는 편의점의 위치와 재고량 등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당국은 신규 변이를 조기에 인지하고 신속 대응할 수 있게 변이감시 기관도 63개소에서 105개소로 늘린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이은지 기자 leunj@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