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아동학대 신고의 절반이 실제 학대 사례
청주시 아동학대 신고의 절반이 실제 학대 사례
  • 노컷뉴스
  • 승인 2022.07.28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 임시청사. 맹석주 기자
청주시 임시청사. 맹석주 기자

올해 상반기 청주시에 접수된 아동학대 신고의 절반 정도가 실제 학대사례로 판정됐다.

청주시는 올해 상반기 아동학대 의심 신고건수는 343건이고 이가운데 54.5%인 187건이 아동학대 사례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아동학대 판단 사례 가운데 60%인 113건은 여러 학대가 중복된 중복학대였고 이어 정서학대 45명, 방임 18명, 신체 11명 순으로 나타났다.

학대행위자는 부모가 전체의 87%인 16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친인척 8명, 계부모 4명, 교직원 2명 등으로 조사됐다.

피해아동은 초등학생·중학생이 68.4%를 차지했다.

청주시는 지난해의 경우 집단사건조사 51건이 포함됐으나 올해는 집단사건이 없어 지난해보다 신고건수는 17%, 아동학대 사례판단은 10.5%가 줄었다고 밝혔다.

아동친화도시로 지정된 청주시는 아동학대 없는 시를 만들기 위해 학대 위기 아동의 조기 발견 및 보호·사후관리·예방 등 종합 지원체계를 24시간 풀가동하고 있다.
 
지난 2020년 10월부터 아동학대 조사 업무가 민간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시군구 아동학대전담공무원으로 이관됐고, 청주시는 2021년 1월 아동보호팀을 신설하고 현재 9명의 아동학대전담공무원이 24시간 근무를 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충북CBS 맹석주 기자 msj8112@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