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내년 ‘(가칭)경기도 노동복지센터’ 설립 추진
경기도, 내년 ‘(가칭)경기도 노동복지센터’ 설립 추진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19.11.08 0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사 © 뉴스1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경기도는 민주노총과 노정교섭 협력 선언 이행을 위해 내년 민간건물을 매입해 ‘(가칭)경기도 노동복지센터’를 설립·운영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경기도와 민주노총경기도본부는 지난 5월 22일 노정교섭 협력선언식을 갖고, 노동자 권익확대 및 복지증진을 위해 노동복지시설 설립에 힘을 모으기로 한 바 있다.

그동안 노동계는 경기도내 노동복지 수요가 전국 최대임에도 노동복지시설이 한국노총에서 운영하는 경기종합노동복지회관 1곳에 불과해 추가 설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해왔다.

실제로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해 말 기준 도내 사업체수는 90만8785개로 전국(410만2540개)의 22.2%, 노동자수는 516만1628여명으로 전국(2219만5082여명)의 23.3%로 전국 최대다.

현재 서울, 인천, 부산, 대구, 울산, 대전, 광주, 경남 등 8개 시도에서 노동복지시설을 2곳 이상 운영하고 있다.

도는 이에 따라 내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566 신용빌딩(연면적 3642.46㎡)을 매입해 노동복지센터로 리모델링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50억원(매입비 40억원, 리모델링비 등 10억원)이 투입된다.

리모델링에는 3~4개월 이상 소요돼 개관시기는 내년 4~5월로 예상된다.

노동복지센터는 지하 1~3층 주차장, 지상 1층 노동상담소·사무실, 지상 2층 노동단체 사무실, 3층은 회의실·교육실·세미나실, 4층은 체력단련실·휴게실, 5층은 다목적 강당 등으로 활용된다.

이곳에는 민주노총 경기본부, 공공운수노조 경기본부, 건설노조 수도권남부본부, 금속노조 경기지부 등이 입주할 예정이다.

노동복지센터는 도내 노동자에 대한 각종 노동상담 및 법률 지원, 노동교육 및 각종 권익향상을 위한 복지사업, 노동자 권익증진 및 권리구제 및 복지향상을 위한 각종 사업 등을 진행한다.

노동복지센터는 민간에 위탁 운영된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 노동복지센터 설립을 위해 내년 예산안에 관련 사업비 50억원을 반영했다”며 “도의회에서 사업비가 통과되면 내년 초 건물을 매입해 리모델링을 거쳐 4~5월쯤 문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