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정신장애인 통합돌봄 국제 심포지엄’ 개최
화성시, ‘정신장애인 통합돌봄 국제 심포지엄’ 개최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19.11.11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신장애인 지역사회 통합돌봄 국제 심포지엄 포스터 © 뉴스1


(화성=뉴스1) 이윤희 기자 = 경기 화성시는 13일 푸르미르호텔에서 ‘정신장애인 지역사회 통합돌봄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화성시 지역사회 통합돌봄 모형을 중심으로’라는 주제 아래 열리는 이번 국제 심포지엄은 보건복지부와 화성시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화성시 보건소, 화성시정신건강복지센터가 공동 주관한다.

한국, 일본, 영국 등 해외 초청 연사와 관련 분야 연구가, 정신건강 및 사회복지 실무관계자, 공무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며, 화성시 지역사회 통합돌봄 책임연구원을 맡고 있는 홍선미 한신대학교 교수가 ‘대한민국 정신질환 지역사회 통합돌봄의 과제와 나아갈 방향’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맡았다.

이날 발표자로 나서는 다나카 히데키 와세다대학교 교수와 오은혜 도요대학교 교수는 각각 ‘정신질환자 지역포괄케어의 모형’, ‘정신질환자 지역포괄케어의 선진 사례’를 주제로 일본의 지역사회 기반 정신건강 통합서비스에 대한 현황과 경험을 소개한다.

또 영국 NHS(National Health Service)의 닐 플린트(Neil Flint)가 ‘정신질환자 커뮤니티케어의 실행모형과 NHS’를 발표한다.

주제발표가 끝나면 국립공주병원 이종국 전 정신보건사업지원단장이 좌장을 맡은 가운데 머린 루이스(Maureen Lewis) 호주 국가정신건강위원, 김진일 화성시정신장애인가족 대표, 김장수 화성시보건소장 등 7명의 전문가가 참여하는 종합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심포지엄은 화성시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의 현황을 분석하고 앞으로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해외 사례를 비롯한 참가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반영해 우리 시 지역사회 통합돌봄 사업을 지속적으로 보완․개선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