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복지시민연합 "대구시 찾아가는 복지 실패…사과해야"
우리복지시민연합 "대구시 찾아가는 복지 실패…사과해야"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01.07 2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우리복지시민연합은 7일 "지난해 성탄절을 앞두고 생활고를 비관해 스스로 세상을 등진 대구 북구 일가족은 긴급 복지 지원 대상이었다"며 "'찾아가는 복지'에 실패한 사회복지전달 체계를 총체적으로 점검하라"고 대구시에 촉구했다.

이 단체는 "관련 기관들이 '이들 일가족이 소득 기준을 넘었기 때문에 현행 복지법 범위 안에서 지원해 줄 수 있는 것이 없었다'는 답변만 내놓고 있다"며 "대구시 등에 확인한 내용을 분석한 결과 이들은 생계곤란 등의 위기상황에 처한 사람에게 신속하게 지원하는 '긴급복지지원법'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은 행정에서 발견하지 못한 복지의 실패"라며 "정부와 대구시, 북구청은 현행법과 제도의 사각지대에 있어 지원할 수 없었다는 거짓말을 그만하고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또 "사회적으로 충격을 준 사건이었지만 죽음을 예방하고 대책을 마련할 책임이 있는 행정기관 어디에서도 브리핑이나 재발방지 대책을 내놓은 곳이 없다"며 종합적인 재발방지책 마련을 촉구했다.

앞서 지난해 12월23일 오후 8시9분쯤 대구 북구 동천동의 빌라 2층에서 40대 부부와 10대 자녀 등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숨진 A씨(42)와 동갑내기인 부인은 중학교, 초등학교에 다니는 두 자녀와 빌라에서 월세로 생활하다 주변에 생활고를 호소해온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