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복지 사각' 발굴위해 전단지 16만부 배포
노원구, '복지 사각' 발굴위해 전단지 16만부 배포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01.16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생계 곤란 등 위기 가정을 찾는데 직접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최근 아파트 관리비 체납 등 생활고로 인한 자살 사고가 빈번하고 경제적 위기에 처한 당사자들이 좀 더 적극적으로 외부에 도움을 요청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실제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위기가정의 대부분은 복지 서비스에 대한 정보가 부족해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을 모르거나, 알아도 주저하는 사례가 많고 대부분의 복지서비스가 본인이 직접 신청하지 않으면 각종 지원이나 혜택을 받기가 어려운 것도 구가 적극적으로 나서는 이유다.

구는 지난 12월부터 '동주민센터가 찾아 가겠습니다'라는 전단지 16만부를 제작해 지역 내 아파트와 주택의 우편함에 직접 투입하며 홍보하고 있다.

지원내용도 꼼꼼히 나열해 도움이 필요한 위기가정이 신청방법을 몰라서 지원 못받는 일이 없도록 배려했다.

지원이 가능한 대상은 주 소득자의 실직과 사업실패 등으로 생계가 곤란하거나, 공공요금(전기, 수도) 체납, 쪽방이나 고시원, 여인숙 등에 거주하는 주거 취약 가구, 그 밖의 사유로 도움이 필요하다 생각되는 구민 누구나가 해당된다.

이번 홍보는 당사자 뿐만 아니라 이웃의 관심을 확산시키는 데도 목적이 있다. 위기가정을 알거나 도움이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경우 주위에서 거주지 동주민센터로 전화나 방문신청하면 된다. 신청 접수 후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72시간 내에 사회복지 전담 공무원이 해당 가정을 방문해 상담을 진행한다.

지원 내용은 기초생활보장제도와 긴급지원을 통해 생계비와 의료비, 주거비 지원이다. 또한 집수리와 이웃돕기, 후원 물품지원이 필요한 때는 민간자원과 연계하고 돌봄 SOS센터를 통한 돌봄과 법률, 금융자문 등의 맞춤형 서비스도 제공한다.

향후 복합적인 문제가 발견될 때는 구청 복지정책과와 동주민센터에서 해당 가정을 통합 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해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구는 위기 가정 발굴을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펼치고 있다. 대표적으로 '우리 동네 주무관' 제도다. 동주민센터 전 직원이 매월 담당구역을 주 1회 이상 돌면서 주민들의 불편사항 등을 파악하고 있다. 지난 한 해 1747명의 위기가정을 찾아내 지원했다.

또 하나는 복지 플래너를 통한 빈곤위기 가정에 대한 복지 상담이다. 동 주민센터 사회복지 담당 168명이 대상이며 지난해 2만 2616명을 상담했다.

돌봄SOS센터 사업도 실시하고 있다. 지난해 7월부터 갑작스런 질병이나 사고로 긴급한 상황이 발생한 어르신, 장애인, 저소득 주민 923가구에 이동지원, 안부확인, 식사지원 등의 돌봄서비스를 제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