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3월부터 '발달장애인 주간활동서비스 지원' 확대 시행
부산시, 3월부터 '발달장애인 주간활동서비스 지원' 확대 시행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02.04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부산시는 성인 발달장애인의 자립생활과 사회활동 참여를 지원하기 위해 오는 3월부터 '발달장애인 주간활동서비스' 지원을 확대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발달장애인은 지적장애인과 자폐성장애인을 아울러 말한다. 부산시에 등록된 발달장애인은 1만4000여명이다.

발달장애인 주간활동서비스는 성인 발달장애인이 교육, 취미, 여가활동 등 지역사회의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바우처(이용권)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단축형(월 56시간)·기본형(월 100시간)·확장형(월 132시간) 중 이용자가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지원대상은 만 18세에서 64세까지 '장애인등록법'상 등록된 지적장애인과 자폐성장애인으로 소득 및 재산의 유무와 관계없이 신청할 수 있다. 다만, 취업자, 재학생, 거주시설 입소자 등은 제외된다.

시는 올해 4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기존 주간활동서비스 이용자 중 추가지원이 필요한 대상자에게 월 32시간·44시간을 추가 제공할 방침이다.

지원 확대 신청 대상은 주간활동서비스 기본형 및 확장형 이용자로, 오는 14일까지 주소지 읍·면·동에서 신청하면 된다. 대상자는 21일까지 선정될 예정이며 선정이 완료되면 오는 3월부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