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신종 코로나 차단 위해 3개구 장애인복지관 임시 휴관
용인시, 신종 코로나 차단 위해 3개구 장애인복지관 임시 휴관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02.05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뉴스1) 김평석 기자 = 경기 용인시가 감염병에 취약한 장애인의 안전을 위해 3개구 장애인복지관을 5~8일 임시 휴관한다.

확진환자는 물론 조사대상자도 없는 상황이지만 전염성 질환이 유입되는 것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서라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비말감염 가능성이 큰 식당이나 체육시설은 임시 휴관 기간 이후에도 당분간 운영을 중지할 방침이다.

다만 주간보호 서비스 대상자로 거동이 불편하거나 돌봐줄 보호자가 없어 홀로 생활이 어려운 성인 장애인, 치료 바우처사업을 이용하는 발달장애인의 경우 보호자가 희망하면 복지관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중증장애인 가정에 활동보조인을 파견·지원하는 재가서비스는 정상 운영한다.

시 관계자는 “감염증에 취약한 장애인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며 “장애인복지시설도 기관별 상황에 따라 일부 휴관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시는 매일 이들 복지관 방문자와 이용자를 대상으로 체온을 확인하고 개인위생을 관리하도록 손 소독제를 비치했다. 또 전문방역업체를 통해 기관 내 모든 시설을 소독했다.

한편, 시는 감염병 취약계층인 어린이와 어르신 안전을 지키기 위해 용인어린이상상의숲은 10일, 3개구 노인복지관은 오는 8일까지 임시 휴관토록 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