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촘촘한 복지 체계 구축…'전북형 기초생활보장제'
고창군, 촘촘한 복지 체계 구축…'전북형 기초생활보장제'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02.10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뉴스1) 박제철 기자 = 전북 고창군이 생활이 어려운 군민들에게 최저생활을 보장하는 다양한 복지제도를 마련해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10일 고창군에 따르면 ‘생계급여’의 경우 부양비 부과율 기준을 완화하고, 근로 무능력가구의 재산기준이 완화 되어 기존 탈락자에 대한 재신청을 안내하고 있다.

특히 부양의무자 강화 기준 등으로 생계급여에서 탈락한 빈곤층도 ‘전북형 기초생활보장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전북형 기초생활보장제는 저소득층에 대해 매월 일정 금액(1인가구 기준 21만원)의 생계급여를 지급하는 지역형 기초생활 보장제도다. 2월 현재 고창관내 대상자만 105명을 넘어섰다.

신청자격은 가구 소득평가액이 기준 중위소득 30%이하(1인 가구 기준 52만원)와 9500만원 이하의 재산, 부양의무자 기준(1인 가구기준 월소득 520만원 이하)을 충족해야 한다.

이밖에 올해부터 ‘고창군 저소득 주민·무연고 사망자 장례지원’ 조례를 제정해 고인의 존엄성 확보와 평안한 영면을 위한 장례비 지원(1인 최대 125만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고창군 관계자는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복지사각지대 군민들이 단 한명도 누락되지 않고 다양한 복지서비스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읍·면 맞춤형 복지 지원서비스와 연계해 대상자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