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동구, 코로나19 장기화에 긴급복지사업 확대
광주 동구, 코로나19 장기화에 긴급복지사업 확대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03.17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뉴스1) 전원 기자 = 광주 동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위기상황에 놓인 취약계층을 위해 긴급복지사업을 적극적으로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긴급복지는 갑작스럽게 생계곤란 등 위기사항에 처한 세대를 대상으로 신속한 지원을 실시, 긴급한 위기사항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지금까지는 주 소득자의 사망·실직·화재·휴업 및 폐업 등의 사유에만 지원해 왔다.

동구는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발생한 상황을 한시적으로 대폭 완화해 지방자치단체장이 인정하는 위기사유를 광범위하게 적용해 17일부터 긴급복지지원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긴급지원은 한시적으로 Δ실거주지 재산기준완화 Δ금융재산기준 기존 5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확대 Δ2년 이내 재지원 허용 등을 통해 대상자에 대한 융통성 있는 지원을 가능하게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각 동 행정복지센터와 구청에 소통창구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번 제도시행으로 코로나19로 소상공인, 영세업자, 무급휴가를 받는 대상자들이 생계비(4인 기준 123만원)를 최대 6개월간 지원받을 수 있게 돼 취약계층 위기요인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임택 동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소상공인을 비롯해 생계에 위협을 받는 주민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긴급복지 지원 범위를 대폭 확대해 복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