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 집단생활시설 종사자 전원 코로나 진단검사
화순군 집단생활시설 종사자 전원 코로나 진단검사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03.24 2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순=뉴스1) 박영래 기자 = 전남 화순군(군수 구충곤)이 25일부터 4월3일까지 집단생활시설 종사자 1500여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수 진단검사를 추진한다.

요양병원 등 집단생활시설에서 집단감염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유증상자를 조기발견하고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다.

화순군은 이용대체육관 앞 주차장에 자동차 이동형(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한다. 집단생활시설별 일정을 정해 순차적으로 진단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수검자들은 차량에 탑승한 채로 접수부터 진료, 검체 채취, 교육을 받게 되고, 예상 소요시간은 5~10분 정도다. 차량 이동이 어려운 대상자는 화순군 보건소의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진단 대상은 요양원 14개소, 요양병원 14개소, 장애인시설 3개소, 아동복지시설 1개소 등 총 32곳에서 일하는 종사자 1500여명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전수 진단을 위해 6개 검진팀을 꾸려 27명의 보건 인력을 투입했다"며 "앞으로도 정확한 진단과 철저한 방역으로 코로나19 지역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화순군 보건소는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일반진료를 비롯한 건강진단, 예방접종, 물리치료, 운전면허 발급 등의 민원업무를 잠정 중단하고 코로나19 대응업무에 집중할 예정이다. 단, 보건증 발급은 지역에 대체할 의료기관이 없어 기존대로 처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