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참여연대 "자치단체, 장애인식개선 교육 강화해야"
충북참여연대 "자치단체, 장애인식개선 교육 강화해야"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05.12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도내 자치단체는 장애인식개선 교육관리를 더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News1


(청주=뉴스1) 김용빈 기자 =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12일 "도내 자치단체는 장애인식개선 교육관리를 더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 "전년에 비해 장애인식개선 교육을 강화하기는 했지만 제대로 정착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도내 자치단체가 공개한 2018년 장애인식개선 교육 참여 인원은 3567명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8459명으로 늘었다.

장애인복지법에 따르면 장애인에 대한 편견과 차별적 태도를 해소하기 위해 장애인식개선 교육을 의무적으로 실시하도록 하고 있다.

참여연대는 "1년 전에 비해 자치단체의 장애인식개선 교육에 대한 인식은 높아졌지만 여전히 교육률은 낮다"면서 "참여율을 높이기 위한 자치단체 차원의 적극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부 지자체는 교육을 100% 동영상 시청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외부강사 초청 등 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한 노력도 병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