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발달장애인과 함께 일하는 사내 편의점 '그린마트' 오픈
네이버, 발달장애인과 함께 일하는 사내 편의점 '그린마트' 오픈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05.13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마트(네이버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정윤경 기자 = 네이버가 경기도 성남구 분당동 그린팩토리 사옥에 발달장애인과 함께 일하는 사내 편의점 '그린 마트'를 오픈했다고 13일 밝혔다.

네이버는 '가치(같이) 있는 일터'를 제공한다는 취지로 네이버 계열사인 사회적 기업 '엔비전스'와 손잡고 사내 편의점 설립을 준비했다. '가치(같이) 있는 일터'란 발달장애인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공간이자 장애인 직원들과 비장애인 직원들이 만나고 함께 일하며 공감할 수 있는 일터라는 의미다.

'그린 마트'의 고용인력은 엔비전스 소속 발달장애인 10명과 사회복지 관련 자격증 및 경험을 갖춘 비장애인 매니저 2명으로 구성됐다. 발달장애인 사원들은 상품 진열·정리, 재고 관리 등의 업무를 맡게 된다. 발달장애 사원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 3교대로 근무하며, 근무자가 상주하는 시간 외(밤10시~오전 9시)에는 직원들이 직접 계산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네이버는 장애 사원 고용을 위해 기존 대리점 형태였던 편의점을 이마트24와 협업을 통해 가맹점으로 리뉴얼하고 발달장애 사원들이 편리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편의점 내 통로와 휴게 공간도 기존 외부 매장보다 넓게 조정했다. 또 발달장애 사원들의 업무 적응을 위해 2개월간 사전 교육비도 지원했다.

최혜원 네이버 HR&Culture 책임리더는 "이번 사내 편의점 설립이 발달장애인분들의 고용을 촉진할 수 있는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이분들의 안정적인 업무 환경을 지원하고 장애인 고용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