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까지 금융권 ATM '장애인 범용'으로 100% 바꾼다
2023년까지 금융권 ATM '장애인 범용'으로 100% 바꾼다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06.1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금융당국이 장애인 친화적 자동화기기(ATM)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오는 2023년까지 모든 ATM을 시각·지체장애 등 모든 유형의 장애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범용 장애인 ATM'으로 바꾼다.

18일 금융당국은 은행·상호금융·저축은행 등이 설치한 ATM 중 시각·지체장애인 지원 기능을 모두 갖추고 있는 '범용 장애인 ATM' 설치비중을 오는 2023년 말까지 100%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제조업체가 범용 장애인 ATM 모델을 기본형으로 제작하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전국 ATM 총 11만5563대 중 장애인용 ATM은 10만1146대로 87.5% 수준이다. 이중 시각장애(점자표시·이어폰잭)·지체장애(휠체어용 공간 규격 준수) 지원 기능을 모두 갖춘 ATM은 5만4992대로 전체의 47.6%다. 시각장애 지원 기능만 갖춘 ATM은 4만3252대(37.4%), 휄체어용 규격만 준수한 ATM은 2902대(2.5%), 비장애인용 ATM은 1만4417대(12.2%)다.

다만 금융당국은 주로 편의점 등에 설치돼 휠체어용 공간 확보가 어려운 측면이 있는 VAN사 ATM에 대해선 예외로 인정하기로 했다.

지난해 말 은행·상호금융·저축은행의 전체 ATM 중 범용 장애인 ATM 비중은 77.4% 수준이다. 이 비중을 2021년 말 88.0%, 2022년 말 95.0%, 2023년 말 100%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범용 장애인 ATM 비중이 5.3% 불과한 VAN사 ATM은 공간 확보가 어려운 만큼 2023년 말까지 약 63.0% 수준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또 금융사 ATM 코너에서 장애인용 ATM을 최소 한대 이상 설치하도록 적절히 분산 배치한 뒤 2021년 말까지 장애인용 ATM 배치코너 100%를 달성하겠다고 했다.

장애인 친화적인 ATM 이용환경도 구축한다. 우선 ATM 부스 앞 불필요한 문턱을 제거하고 ATM 부스를 건물내 가급적 장애인의 접근이 쉬운 곳에 우선 설치한다. 장애인이 ATM을 사용할 때마다 들어야했던 '장애인 ATM 이용 관련 자동 음성 설명'도 건너뛸 수 있도록 한다.

또 장애인용 ATM 설치 위치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장애인총연합회 및 관련 업권 협업을 통해 지도상에 장애인용 ATM 위치를 알려주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도 마련한다.

금융당국은 장애인단체 현장방문, 의견수렴을 거쳐 장애인용 ATM 기능을 꾸준히 개선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장애인 ATM 설치목표 및 이행계획에 대한 분기별 이행실적도 점검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