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추진위' 출범…피해자 지원책도 마련
부산시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추진위' 출범…피해자 지원책도 마련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07.0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형제복지원 피해 생존자 모임'의 생존자와 유가족들이 지난 6월1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남영동 민주인권기념관에서 열린 제16회 박종철인권상 시상식에서 상을 받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6.18/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부산시는 '한국판 홀로코스트'로 불리는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을 위해 '부산광역시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를 2일 발족한다.

이 사건은 유신과 군부독재 시절 부산의 형제복지원이라는 시설에서 ‘75년부터 ’87년까지 부랑인 단속을 명분으로 무고한 시민을 강제로 수용해 강제노역·폭행·살인 등 인권유린을 자행한 만행을 말한다.

1987년 1월 당시 강제노역에 시달리던 원생들의 실상이 알려지면서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으나, 외압 등에 의해 제대로 된 진상규명에 이르지 못한 채 사건이 무마됐다. 그러다 지난 5월20일 과거사정리법 통과로 인해 재조사의 길이 열렸다.

시는 앞으로 추진위 활동을 통해 그간 시에서 확보한 자료를 체계적으로 정리, 국가 차원의 진상조사가 최대한 빠르게 이루어지도록 협력할 방침이다. 또한, 지난 20대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한 형제복지원 사건 특별법 제정 문제 등 사건 진상규명 이후 후속 대책과 관련한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더불어 올해 1월 개소한 ‘부산광역시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 종합지원센터’를 거점으로 한 피해자 트라우마 치유와 자립 지원을 중심으로 한 피해자 지원책 마련에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방침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에 위촉된 위원분들의 경험과 지혜를 모아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에 적극 협력하는 것은 물론 시 차원의 피해자 지원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