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고위험 사회복지시설·의료기관 전수검사 결과 확진자 '0'
광주 고위험 사회복지시설·의료기관 전수검사 결과 확진자 '0'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07.17 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가 고령환자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있다. /뉴스1 © News1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광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발생을 차단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실시한 고위험 사회복지시설·의료기관 코로나19 전수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고 16일 밝혔다.

전수조사는 지난 7일부터 14일까지 노인요양원, 요양병원, 정신보건시설, 정신병원(폐쇄병동), 장애인 거주시설 260곳의 입소자·입원환자 1만7911명과 종사자 1만1352명 등 2만9263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 결과, 기존 확진자 발생 노인요양원 이외의 시설에서는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시는 이번 전수검사 후속조치로 고위험 사회복지시설·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철저한 '능동감시체계'를 운영키로 했다.

29일까지 연장된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사항인 Δ노인요양시설 면회금지 Δ종사자 타 시설 방문 및 외부인 접촉 금지 이행은 물론 종사자는 퇴근 후에도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스스로 자가 격리하는 등 철저한 자기관리에 나서도록 했다.

고위험 사회복지생활시설은 신규 입소자 외에 신규 종사자까지도 근무 전 코로나 진단검사 실시를 의무화했다.

고령층의 코로나 감염은 치명적일 수 있어 노인요양원, 요양병원 등 종사자 고위험시설 출입을 철저히 통제해 고령층 감염 확산을 차단토록 했다.

종사자, 입소자, 입원환자 등 시설 내 모든 사람에 대한 발열, 기침 등 의심 증상 여부를 매일 2회 확인·기록해 의심증상이 있는 종사자는 업무배제(출근금지)시키고, 입소자와 입원환자는 즉시 격리공간에 격리 조치 후 관할 보건소에 즉시 신고토록 했다.

시는 자치구와 함께 고위험 사회복지시설, 병원별로 지정된 방역관리자와의 핫라인을 구축해 실시간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의심환자 발생 시 안전한 초동대처를 위해 방호복 등 방역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향 복지건강국장은 "광주시 노인요양원 확진자 발생 사례를 볼 때 종사자의 종교시설 집단 활동을 통해 노인요양원 내 감염이 급속히 확산됐다"며 "다소 불편하더라도 방역당국과 원팀이 돼 협조해 주시면 모든 역량을 집중해 코로나19를 조기에 종식 시키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