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이달말까지 장애인복지시설 기능보강사업 현장 지도·점검
경기도, 이달말까지 장애인복지시설 기능보강사업 현장 지도·점검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07.20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이달말까지 장애인복지시설 기능보강 사업의 올바른 절차 이행 여부와 국·도비 집행 사항 확인을 위해 현장 지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 뉴스1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경기도는 장애인복지시설 기능보강 사업의 올바른 절차 이행 여부와 국·도비 집행 사항 확인을 위해 현장 지도·점검을 7월말까지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지난해 해당 사업에 2억원 이상 지원받은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9곳과 거주시설 7곳이다.

도 장애인시설팀장을 반장으로 2인 1조로 구성된 4개 점검반은 현재까지 전체 16곳 중 12곳에 대해 점검 완료했다.

주요 점검내용은 Δ보조금 지급 적정 여부와 목적 외 사용 여부 Δ설계비·매입비 등 자부담 원칙사항 준수 여부 Δ보조금 이월 관리 Δ부기등기 실시 여부 등 보조금 중요재산 관리 Δ사업 종료 후 정산·반납 적정 여부 Δ각 시설별(전기, 정보통신, 소방 등) 안전 관리와 하자보수 관리 등이다.

도는 현재까지 Δ낙찰자에 대한 적격심사 미실시 Δ중요재산 부기등기 미 이행 Δ하자관련 보증서와 하자보수 관리대장 운영 소홀 Δ보조금 통장관리 부적정 등을 적발했다.

점검 완료 뒤 위법, 부당행위 적발 기관에 대해선 사회복지사업법 등 관련법령에 따라 시설 폐쇄, 신분상 조치, 부정수급액 환수 등 조치하고 필요 시 경찰 수사도 의뢰한다는 방침이다.

또 도는 주요 지적사항 사례별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점검 결과를 도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시·군과 사회복지 법인·시설 등에 별도 안내 사례집을 배포해 유사사례 재발 방지에 힘쓸 예정이다.

이병우 도 복지국장은 “도민들이 맡겨 주신 소중한 복지예산이 잘못 사용되지 않도록 철저히 점검함으로써 장애인복지시설 분야에 ‘반칙이 없는 공정함’이 뿌리 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