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사회복지종사자 50% "이직 혹은 사직 고려"
충남 사회복지종사자 50% "이직 혹은 사직 고려"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09.11 0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충남=뉴스1) 한희조 기자 = 충남지역 사회복지종사자 50% 이상이 과도한 업무 등의 이유로 이직 및 사직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청남도여성정책개발원은 충남 도내 사회복지종사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인권실태조사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도내 사회복지종사자의 인권 보호 및 인권신장을 위한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도내 사회복지 관련 시설 325개소의 1277명을 대상으로 지난 5월 11일부터 약 한 달간 진행됐다.

조사 결과 지난 1년간 이직 및 사직을 고려한 경험이 있는 사회복지종사자는 전체의 절반 이상인 50.7%로 나타났다. 이직 및 사직을 고려한 이유는 ‘과도한 업무’가 20.9%로 가장 많았고, ‘보수 불만족’ 20.3%, ‘직장 내 인간관계’ 14.2%, ‘승진 및 발전기회 제한’ 13.5% 순이다.

근로조건 만족도에서는 ‘임금수준에 대한 불만족’이 33.1%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복지후생’ 32.8%, ‘노동 강도’ 26.9%가 뒤를 이었다.

이용자 및 보호자로부터의 폭력 피해 경험을 살펴본 결과, 전체 사회복지종사자 중 6.9%가 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었으며, 동료 및 상사로부터의 폭력 피해 경험은 18.7%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폭력 피해 경험은 남성보다 여성이 높게 조사됐다.

우울감 경험률도 전체의 67.5%로 높게 나타났다. 업무상 재해나 질병 경험이 있는 비율은 16.5%로, 이 가운데 산재보험을 신청한 경험이 있는 종사자는 0.9%에 그쳐 사회복지종사자의 안전권 및 건강권 보장을 위한 인권환경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맹준호 충청남도여성정책개발원 연구위원은 “충남 사회복지종사자의 인권실태 개선을 위해서는 인력 공백 예방을 위한 대체인력 지원사업 시스템 강화 및 확대, 사회복지종사자 상해보험 가입 지원, 폭력예방 및 대응을 위한 시설 특성별 매뉴얼 개발, 장기근속 휴가제도 도입, 정서 및 심리지원사업 확대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