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역 '장애인 의사소통 지원서비스' 기관, 문 연다
서울 전역 '장애인 의사소통 지원서비스' 기관, 문 연다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09.22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서울시는 17만여 장애인들이 차별 없이 의사소통을 할 수 있도록 국내 최초의 전문기관인 '장애인 의사소통 권리증진센터'를 23일 문 연다고 22일 밝혔다.

말로 소통이 어려운 장애인들도 문자나 그림, 보조기기 등을 이용하면 충분히 의사소통이 가능하지만 개개인별로 어떤 방식이 적합한지, 어디에서 어떤 지원을 받아볼 수 있는지 몰라 의사소통에서 소외되는 경우가 많다.

'장애인 의사소통 권리증진센터'는 서울 전역의 장애인 의사소통 지원서비스를 총괄하는 컨트롤타워다. 그동안 산발적으로 제공됐던 장애인 의사소통 서비스를 통합 관리하고 수요자 맞춤형으로 매칭해주는 허브 역할을 한다.

전문 상담을 통해 장애인 개개인별로 가장 최적화된 의사소통 방법을 찾아주고, 전문적인 의사소통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관련 기관을 연계해준다. 우선 올해 20명, 내년에는 100명을 대상으로 지원한다.

장애인이 활동지원사 등과 필요한 소통을 원활히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AI기반 스마트 애플리케이션'도 내년 개발한다.

센터 운영은 공모를 통해 민간위탁 수행기관으로 선정된 사단법인 한국뇌병변장애인인권협회가 2023년까지 3년간 위탁해 맡는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의사소통 권리증진센터를 적극 활용해 그동안 장벽을 느꼈던 각종 정보와 사회서비스를 차별 없이 활발히 이용할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장애인의 완전한 사회참여와 평등권 실현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