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장애인 지원 주택' 74가구 공급…'고덕강일' 신축 아파트도
서울시, '장애인 지원 주택' 74가구 공급…'고덕강일' 신축 아파트도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10.07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설치된 아이.서울.유(I.SEOUL.U) 홍보조형물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캠페인의 일환으로 마스크 모양 가리개가 씌워져 있다. 2020.9.2/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시는 장애인 탈시설 가속화와 자립 장애인의 안정적인 지역사회 독립 생활을 돕는 '장애인 지원 주택'을 2022년까지 총 278가구 공급한다고 6일 밝혔다. 이 중 올해 공급하는 지원주택 물량은 74가구다.

장애인 지원 주택은 '제2차 장애인거주시설 탈시설화 추진계획'에 따라 장애인 거주 시설이 폐지되면서 장애인의 지역 전환을 위해 추진하는 핵심 사업이다. 2차 계획은 5년 내 장애인 800명 탈시설과 거주시설 변환 2곳 운영을 골자로 한다.

특히 올해 공급물량 중 30가구는 강동구 고덕강일지구에 들어서는 국민임대주택으로 신축 아파트가 처음 포함됐다.

입주 대상자는 독립 생활을 위해 주거 서비스가 지속적으로 필요한 서울시 거주 18세 이상의 장애인으로 소득·재산 조사를 거쳐 '지원 주택 입주자 선정위원회'가 선정한다. 1주택 1인 거주가 원칙(공동 거주 가능)이며 보증금, 임대료, 관리비, 생활비 등은 본인이 부담한다. 최장 20년까지 거주할 수 있다.

장애인 지원 주택은 공공임대주택과 주거서비스가 결합됐다. 입주 장애인은 본인 명의의 집에서 주거 생활에 필요한 서비스를 필요에 따라 제공받을 수 있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장애인 지원 주택은 탈시설 후 지역사회 내 장애인의 안정적 독립을 가능하게 하는 선도적인 주거정책"이라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다양한 형태의 지원주택을 공급해 당사자가 개인별 특성에 맞춰 주택을 선택하고며 편안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돕겠다"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