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장애인도 '코로나 우울증' 상담 필요…"수화·문자지원 필요해"
청각장애인도 '코로나 우울증' 상담 필요…"수화·문자지원 필요해"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10.11 2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의벽을허무는사람들 등 사회인권단체 회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청각장애인들이 겪는 우울감 해소를 위해 자유로운 비대면 상담 환경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2020.10.7/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청각장애인들에게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우울증을 해소하기 위한 비대면 상담창구를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장애의벽을허무는사람들'(장애벽허물기)은 7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건물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각장애인들은 코로나 우울증 극복을 위한 상담전화를 이용할 수 없다며 인권위에 개선을 요구하는 진정을 제기했다.

장애벽허물기 측은 전화 외에도 수어와 문자로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장애인 상담 전문가들을 양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진정인으로 참여한 청각장애인 A씨는 코로나19로 우울증이 생긴 것 같지만 "답답함을 하소연할 곳이 마땅히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A씨는 "마음에 쌓인 울분이 더 커지기 전에 상담을 받아보고 싶은데 직접 상담은 다 불가능하다고 하고 비대면은 전화로만 상담이 가능했다"며 청각장애인으로서 상담을 받을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