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복지재단 설립 문제, 국민권익위 조사 착수
남양주 복지재단 설립 문제, 국민권익위 조사 착수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10.11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청사 © 뉴스1


(남양주=뉴스1) 이상휼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가 경기 남양주시복지재단 설립 관련 시청사에 조사관을 보내 관련 사항을 조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남양주시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권익위 조사관들이 시 복지국에서 복지재단 설립에 관한 논란사항들을 점검했다.

권익위는 민원을 접수받고 이날 조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지난 8월5일 '남양주시복지재단 설립을 위한 발기인 총회'를 열었으며 30억원을 출연하고, 연간 5억9000만원의 운영비 지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앞서 이 복지재단은 초대 이사장으로 박기춘 전 국회의원(현 안산도시개발㈜ 공동대표)을 선임해 지역사회에서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박 전 의원이 최근 맡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일단락되는 국면이었으나 최근 설립을 앞두고 지역사회에서 여론이 분열 양상이다.

시 관계자는 "남양주의 사각지대에 놓인 소외계층을 위해 복지재단 설립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복지재단의 한 이사는 "이미 수개월 전 시의회에서 복지재단 설립을 위한 조례가 통과되지 않았느냐. 시의회에 조례가 상정될 때 문제 삼지 않고 왜 이제서야 문제 삼는지 의문이다. 안타깝다"고 말했다.

시는 복지재단이 설립되면 지역의 기업인 등을 대상으로 성금을 마련해 소외계층에 후원하겠다는 방침을 세웠으며 조만간 경기도에 허가 신청서를 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