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아동학대 직접 조사…사후관리까지 모니터링
영등포구, 아동학대 직접 조사…사후관리까지 모니터링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10.14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등포구청 전경(영등포구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올 10월부터 개편된 아동학대 대응체계의 원활한 시행과 24시간 신고체계 운영으로 피해사례의 조기 발견과 아동학대 조사 업무의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 아동학대 현장 조사업무를 직접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아동학대 조사는 아동분리, 친권제한 등 강제력을 행사하는 업무임에도 민간위탁으로 추진되면서 가해자의 조사거부, 신변위협 등 한계점이 지적됐다.

이에 지난해 정부는 포용국가 아동정책을 통해 '아동학대 대응체계 및 보호 체계 개편 방안'을 발표했고 지방자치단체의 아동학대 예방과 방지 의무가 한층 강화됐다.

지차제 공무원은 직접 아동학대 신고 접수부터 현장조사, 보호 계획 수립 등 중점 추진업무를 전담한다. 민간 아동보호 전문기관은 사례관리 및 모니터링에 집중해 아동학대 조사와 사후 관리까지 맡는다.

세부 추진사항으로 Δ아동학대 전담공무원과 구청 당직근무자를 통한 24시간 긴급신고전화 접수(평일 야간 및 주말·휴일 운영) Δ전담공무원의 현장출동 및 행위자 대면조사 Δ전담공무원 아동학대 여부 판단 및 응급조치 Δ피해아동 보호계획 수립 및 원가정 보호·분리 여부 결정 Δ아동보호전문기관의 사례관리 점검 및 3개월 간 모니터링이 실시된다.

아울러 구는 아동학대 신고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경찰, 전담공무원, 아동보호전문기관, 교육청 등이 유기적인 업무 협조와 정보 공유를 위한 정보연계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해나갈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