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뜨락요양병원 52명 확진…부산의료원·부산대병원 이송(상보)
부산 해뜨락요양병원 52명 확진…부산의료원·부산대병원 이송(상보)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10.14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부산 북구 만덕동에 있는 해뜨락요양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확진자 52명이 발생했다. 이날부터 코호트격리에 들어간 해뜨락요양병원 출입구에 면회금지와 폐쇄 문구가 붙어있다. 2020.10.14/뉴스1 © News1 노경민 기자


(부산=뉴스1) 조아현 기자 = 부산 북구 만덕동 해뜨락요양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52명이 집단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4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해당 요양병원에서 간호조무사로 근무하는 부산 485번 확진자(북구)가 지난 13일 양성으로 확진된 이후 병원 직원과 입원환자 등 262명을 전수검사한 결과 52명이 확진됐다.

확진자 52명은 직원 10명, 입원환자 42명이다. 이들은 현재 부산의료원과 부산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있다.

해당 병원은 14일 새벽부터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 코호트 격리조치란 감염병 확산을 막기위해 감염자가 발생한 의료 기관을 전면 봉쇄하는 것을 말한다.

시 보건당국은 확진자 52명을 대상으로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앞으로 부산지역의 자가격리자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요양병원에서 처음 확진된 것으로 추정되는 부산 485번 확진자의 감염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