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시장 “함께하면 바뀔 수 있다…복지사각지대 제로화”
박승원 시장 “함께하면 바뀔 수 있다…복지사각지대 제로화”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11.02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승원 광명시장 © 뉴스1


(광명=뉴스1) 조정훈 기자 = 박승원 광명시장은 2일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상황에서 사회적 약자에 대한 돌봄 안전망을 강화하는 것이야말로 양극화가 심각해지는 시대에 행정이 할 수 있는 가장 가치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대회의실에서 열린 직원 월례회의에서 “함께하면 바뀔 수 있다. 복지사각지대 제로도시를 위해 시민과 함께 살피고 함께 찾고, 함께 돕고, 함께 나눔으로써 어려운 시기를 지혜롭게 극복해 나가자”며 이 같이 말했다.

박 시장은 “11월5일은 소상공인의 날로 시는 지역 경제의 모세혈관인 소상공인을 살리기 위해 소상공인 버팀목 지원 사업으로 30만원씩 지원하고 있다. 소상공인 실태조사를 통해 실질적 도움이 되는 소상공인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청년친화헌정대상을 2년 연속 수상해 기쁘고 청년들이 희망을 갖고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피력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돼 청년의 날 기념행사, 쿨루프 옥상 문화제, 공정무역 인증 기념행사, 우리 동네 시장실 등 그 동안 연기됐던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거리두기 단계별 상황에 맞춰 대면과 비대면을 오가는 하이브리드 행정을 잘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15개 동 주민자치회 발대식, 주민세 환원마을 사업, 광명5동·광명7동 주민총회 개최 등 주민자치의 씨앗이 곳곳에 뿌려지고 있다. 한국판 뉴딜을 지역뉴딜과 연계해 주민자치회가 앞장서 마을 뉴딜을 추진해 주시길 바란다”며 “2021년에 추진할 시민제안사업, 뉴딜관련, 협업 업무 예산이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하고 정부 정책의 흐름에 맞춰 사업 예산을 수립하는 등 내년 사업 준비에 최선을 다 해달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직원들을 격려하면서 2020년도 사업 마무리 및 2021년도 사업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박 시장은 나태주 시인의 ‘너를 두고’ 시를 낭독하며 “여러분이 가진 가장 좋은 생각과 고은 말이 무엇인지 생각해보고 가족과 동료와 함께 나누고 서로에게 위안과 힘이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