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반대' 등촌동 장애인복합문화공간, 동의 얻어 신축 진행
'주민 반대' 등촌동 장애인복합문화공간, 동의 얻어 신축 진행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11.17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교육청 전경./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서울시교육청은 16일 인근 학교 학부모 반대로 추진에 차질을 빚던 장애인·비장애인 복합문화공간 '등촌동 어울림 플라자'가 학부모 동의를 얻어 신축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에서 2015년 강서구 등촌동 소재 한국정보화진흥원 부지에 장애인을 위한 복지시설 건립을 계획했으나 주민 반대로 복합문화공간 건설로 계획이 변경된 바 있다.

올해 5월 서울주택도시공사에서 복합문화공간 건설을 위한 기존 진흥원 건물 해제공사 허가를 강서구청에 신청했지만 부지 옆에 있는 백석초 학부모들이 안전상 이유로 반대하면서 사업이 답보 상태를 이어왔다.

이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지난 9일 백석초를 방문해 학부모 간담회를 열고 적극 협조해줄 것을 요청했으며 학부모 대표들이 요구한 공사기간 중 통학로 확보 등과 관련된 사항도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학생 학습권 보호를 위해 스마트교실형으로 교실환경을 개선하고 노후 엘리베이터를 교체하는 등 교육환경개선사업을 교육청이 적극 지원하겠다고 설득했다.

이후 서울시와 서울주택공사는 학교와 학부모 요청사항을 반영한 통학로 안전 확보 계획을 제출했고 어울림 플라자 건립에 백석초가 수용하면서 사업 진행 가능성이 커졌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어울림 플라자가 준공될 때까지 백석초 안전점검과 모니터링을 정기적으로 실시하겠다"면서 "학생들이 안전하게 통학하고 학습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