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내달부터 원스톱 '채무조정-복지서비스' 받는다
취약계층, 내달부터 원스톱 '채무조정-복지서비스' 받는다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0.11.25 0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계문 신용회복위원장. © 뉴스1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다음달부터 취약계층은 지방자치단체(주민센터·구청·시청 등)와 신용회복위원회(전국 50개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중 어느 곳을 방문해도 맞춤형 채무조정-복지서비스 이용할 수 있다.

신용회복위원회는 24일 한국사회보장정보원과 '맞춤형 채무조정-복지서비스 One-stop(원-스톱) 지원'을 위한 온라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복위는 정보원이 운영 중인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을 통해 지자체에 채무조정 이용자 중 복지서비스가 필요한 취약계층에 대한 복지 상담을 의뢰하고, 지자체는 신복위에 복지서비스 이용자 중 채무조정이 필요한 취약계층에 대한 채무조정 상담을 의뢰하는 방식이다.

신복위와 지자체는 의뢰받은 서비스 이용 희망자에게 적합한 채무조정 및 복지서비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기로 했다.

신복위와 정보원은 서민·취약계층의 신용회복과 경제적 재기를 위해 맞춤형으로 양방향 사회보장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대상자를 연계하고, 지원 및 협조 등 상호 협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계문 신용회복위원장은 "신복위의 채무조정과 정부·지자체의 다양한 복지제도를 알지 못해 혜택을 받지 못하는 많은 취약계층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임희택 한국사회보장정보원 원장은 "채무, 신용과 관련된 경제적 지원뿐만 아니라 주거, 의료, 생활 문제에 대처할 폭넓은 사회보장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제공해 줄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