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비닐하우스 사망 비극 없어야"…외국인노동자 숙소 2280개 점검
이재명 "비닐하우스 사망 비극 없어야"…외국인노동자 숙소 2280개 점검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1.01.05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노동자기숙사산재사망대책위원회 회원들이 4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경기도 포천의 한 농가에서 캄보디아 출신 이주노동자가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임시숙소 마련과 의료지원 등 긴급 구제를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부검 결과 사인이 간경화라는 1차 소견 발표가 있었지만 고인의 죽음은 단순히 질병에 따른 것으로 설명될 수 없다"며 "영하 16도의 한파 속에서 난방장치도 없는 비닐하우스 숙소 환경과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했던 상황 등으로 인한 산재 사망이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2020.1.4/© News1 구윤성 기자


(포천=뉴스1) 이상휼 기자 = 경기도가 '농어촌지역 외국인노동자 주거환경 실태조사 추진계획'을 5일 발표했다.

이재명 지사가 지난달 24일 자신의 SNS에 "사람은 모두 존귀해 피부색과 언어가 다르다고 차별받을 이유가 없다. 실태조사를 토대로 이주노동자들이 안정된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지 12일 만이다.

이 지사는 "부검결과 건강악화 때문이라고 하지만 비닐하우스 숙소에서 제대로 된 진료 기회도, 몸을 회복할 공간이 없었다"면서 이주노동자 사망사건의 본질을 간파하고 빠른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도는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농어촌지역 이주노동자들의 주거환경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인권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등 이주노동자들이 보다 안전한 곳에서 생활하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방침이다.

도는 시군과 협력해 전날(4일)부터 오는 15일까지 2주간 도내 농어촌지역 외국인노동자 숙소에 대해 실태조사한다.

고용노동부 통계자료에 근거해 도내 농·축산업·어업 관련 2280개 사업장이 점검 대상이다.

읍·면·동과 연계해 통계에 반영되지 않은 사업장까지 발굴해 '전수점검'을 해내겠다는 각오다.

근로기준법 시행령을 토대로 도 차원의 표준 점검표를 마련했으며 주거형태, 설치장소, 침실·화장실·세면 및 목욕시설·냉난방시설·채광·환기시설·소방시설의 설치여부 및 관리 상태, 전기안전진단 이행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살핀다.

조사를 통해 발견되는 불법사항이나 화재·동사 등 위험요소는 즉시 개선하거나 안전한 임시주거시설을 확보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도는 김규식 노동국장을 중심으로 외국인정책과, 농업정책과, 축산정책과, 해양수산과 등 관련부서와 시군,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개선점을 발굴해 도 차원의 '외국인노동자 거주환경 개선 대책'을 마련한 뒤 필요할 경우 중앙정부에 제도개선을 건의할 계획이다.

이한규 행정2부지사는 이날 포천지역 한 농가의 외국인노동자 숙소를 점검하고 보다 세심한 대책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지난달 20일 포천시 일동면의 농장 비닐하우스 내에서 캄보디아 국적 여성 이주노동자 A씨(30)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가 숨진 날 일동면 일대는 영하 20도에 육박하는 강추위로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상황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