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노숙인 무료급식 단가' 3500원으로 40% 인상
서울시, '노숙인 무료급식 단가' 3500원으로 40% 인상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1.01.14 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시서기종합지원센터 무료급식(서울시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시가 올해부터 거리노숙인 공공 무료 급식 단가를 2500원에서 3500원으로 40% 인상했다고 13일 밝혔다.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거리노숙인을 지원하는 민간단체가 급식을 일부 중단한 상황을 반영해 노숙인 이용시설의 급식지원 인원도 870명에서 1137명으로 늘렸다.

노숙인 급식단가는 2018년부터 저소득 노인에게 무료급식을 지원하는 타 복지시설에 비해 매우 낮은 수준인 2500원으로 동결됐다. 특히 지난해 8월 장기간 폭우로 채소 값이 오르면서 양질의 급식을 제공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다.

서울시는 저소득 노인 무료급식과 동일한 수준으로 인상해 노숙인에게 보다 균형 잡힌 식사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인상된 급식단가는 서울시가 설치·지원하는 노숙인 이용시설 7개소와 노숙인 생활시설 33개소, 총 40개 공공시설에 적용된다.

서울시는 노숙인 이용시설이 불특정 다수가 사용하는 만큼 방역관리도 철저히 하고 있다. 공공급식소 테이블마다 칸막이를 설치했고 각 시설에 이용자 체온측정 및 명부작성, 마스크 지급 및 식사시간 외에 마스크 착용, 식사 전·후 급식장 소독 등 방역지침 준수를 요청했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코로나19에 동절기 한파까지 겹쳐 힘겨운 겨울을 나고 있는 노숙인에게 양질의 안정적인 식사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며 "자활지원 서비스 관련 정보 제공과 상담을 강화해 거리생활을 벗어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도 역점을 두겠다"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