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규 확진 '20일 연속' 100명대…요양·복지시설발 감염 지속(종합)
서울 신규 확진 '20일 연속' 100명대…요양·복지시설발 감염 지속(종합)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1.01.27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억명을 돌파한 2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체검사를 받고 있다. 2021.1.2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전준우 기자 =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9명 추가로 발생했다. 요양시설과 복지시설 등 취약계층이 모이는 장소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27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129명 늘어난 2만3692명이다. 4227명이 격리돼 치료받고 있고 1만9158명은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사망자는 전날 3명 늘어 총 307명이다. 신규 사망자는 60대 1명, 70대 2명으로 모두 기저질환이 있었고 입원 치료 중 숨졌다. 서울 누적 코로나19 사망자의 42%에 해당하는 130명이 올해 사망했다.

서울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7일 191명을 기록한 이후 20일 연속 1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주말 효과가 반영된 24일과 25일에는 각각 102명, 104명으로 비교적 적었으나 다시 129명으로 소폭 상승했다.

신규 확진자 129명의 감염경로는 해외유입 9명, 집단감염 20명, 병원 및 요양시설 9명, 확진자 접촉 46명, 조사 중 45명이다.

노원구 소재 요양시설에서는 새로운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시설 관계자 1명이 선제검사에서 14일 최초 확진 후 25일까지 2명, 26일 8명이 추가 확진돼 관련 확진자는 총 11명이다. 26일 확진자는 입소자 6명, 요양보호사 2명이다.

서울시는 요양시설 관계자 등 접촉자를 포함해 총 185명을 검사했다.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10명, 음성 173명이 나왔고 나머지 인원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서울 지역 아침기온이 영하권을 보인 27일 종로구 세종로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두꺼운 외투를 입고 출근하고 있다. 2021.1.2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역학조사 결과 해당 시설은 매일 발열체크를 하고 외부인의 면회와 입소자의 외출을 제한하는 등 방역수칙을 준수했다.

그러나 입소자들은 고령의 기저질환자로 마스크 착용이 미흡했고 종사자들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지하층의 구내식당과 2층 탕비실 창문이 없어 환기가 잘 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고령층이 많이 이용하는 요양시설은 종사자, 이용자의 마스크 착용 및 손 위생을 철저히 하고 유증상자 발생시 신속한 검사와 외부인 방문 금지, 실내 환경 소독 등의 방역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중구 소재 복지시설 관련 시내 확진자는 7명 늘어 11명이 됐다. 이 시설에서는 17일 타시도에 사는 관계자 1명이 최초 확진됐다. 이 시설과 관련해 현재까지 77명이 검사를 받았고 양성 11명, 음성 38명, 나머지는 검사 중이다.

이 복지시설은 노숙인을 상담하고 응급 잠자리를 제공하는 곳이다. 사무공간에 직원 간 칸막이가 설치돼 있고 근무자들이 마스크를 착용했으며 매일 발열체크 및 소독을 실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업무 특성상 마스크 착용이 미흡한 노숙인들이 수시로 사무실을 방문해 상담했고, 시설 내에서 잠자리를 제공해 근무자와 이용자 간 밀접한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민족대명절 설날을 보름여 앞둔 26일 서울시내 한 전통시장을 찾은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2021.1.2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종로구 소재 빌딩과 관련해서는 6명의 확진자가 늘어 누적 코로나19 환자는 17명이다. 이 빌딩에서는 22일 관계자 1명이 최초 확진됐으며 현재까지 278명이 검사를 받았다.

역학조사 결과 해당 빌딩 사무실에 이사 관련 업체가 사무실 재배치 작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이사 업체 종사자를 통해 동료 및 빌딩 직원, 가족 등에 전파된 것으로 추정된다.

강남구 소재 직장3과 관련한 확진자는 3명 늘어난 27명이다. 이외에도 동대문구 소재 현대대중사우나(총 31명), 용산구 소재 미군기지(총 26명), 강동구 가족(총 20명), 강남구 소재 직장4(총 13명) 등과 관련해서도 각각 1명씩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시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대전 IM 선교회와 관련한 교육시설 2개소, 연구소 2개소 등 시내 시설에 대한 조사도 진행하고 있다.

박유미 국장은 "교육시설 2개소는 26일 학생 및 교사 40명 전원에 대해 검사했고 현재까지 음성 10명, 나머지는 검사 결과 대기 중"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소 2개소도 모두 운영이 중단된 상태지만 이중 1개소 관계자 1명이 17일부터 타시도에 머무르고 있던 중 검사받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역학조사 및 접촉자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26일 기준 수도권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가동률은 40.3%, 서울시는 37%다. 서울시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총 215개이고 사용 중인 병상은 116개, 입원가능 병상은 99개다.

서울시 및 자치구 생활치료센터는 35개소 총 4910개 병상이다. 사용 중인 병상은 741개로 가동률은 15.1%, 즉시 가용가능한 병상은 3560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