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집단적 조현병' 발언에 경악" …정신장애인단체, 인권위 진정
"국민의힘 '집단적 조현병' 발언에 경악" …정신장애인단체, 인권위 진정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1.02.10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정신장애인가족협회와 한국정신장애인협회 등이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의 '집단적 조현병' 발언에 대해 진정서를 제출하기 위해 4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에 방문하고 있다. 2021.2.4/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의 '집단적 조현병' 발언을 두고 정신장애 관련 단체들이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했다.

대한정신장애인가족협회와 한국정신장애인협회, 정신장애와인권 파도손은 4일 오후 서울 중구에 있는 인권위를 방문해 국민의힘 초선의원 31명을 상대로 한 진정서를 제출했다.

국민의힘 초선의원 31명은 지난 1일 국회에서 '북한 원전건설 추진 의혹'과 관련해 정부·여당을 향해 "국민을 우습게 아는 것이 아니라면 집단적 조현병이 아닌지 의심될 정도"라고 발언해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이들은 진정서에서 "이번 발언은 우발적으로 나온 발언도 아니고 31명이 미리 사전 검토하고 합의한 서면 입장문에 그대로 명시된 것이라 더 심각하다"며 "해당 질환이나 장애에 대해 명백하게 혐오하거나 비하하려는 마음을 갖고 사용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현병 등 정신장애인 당사자와 가족들은 '약자 중 약자'인데 국민의 대표인 의원들에게서 모욕적인 혐오 발언이 나와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조사를 통해 엄중한 조치가 내려지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영희 대한정신장애인가족협회 정책연구원은 "정치적 상대방을 비난하기 위한 도구로 정신질환을 거론한 의원들의 인식이 참담하다"며 "31명의 의원 중에 조현병 당사자와 가족들의 입장을 생각한 사람이 한 명도 없었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