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인 선제검사서 114명 확진…외국인 근로자 고용 업체 방역도 강화
노숙인 선제검사서 114명 확진…외국인 근로자 고용 업체 방역도 강화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1.02.15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 앞에서 노숙인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1.1.31/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음상준 기자 =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 개선을 위해 노숙인에 대한 선제검사를 실시해 114명의 확진자를 발견했다. 노숙인 검사는 1만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방역당국은 외국인 다수 고용사업장을 중심으로 지도 점검도 강화하고, 통역원을 활용한 비대면 실태점검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거리 노숙인과 일시보호시설 대상자, 쪽방 거주자 등과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선제검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13일 기준 검사대상 1만1554명 중 1만971명에 대해 검사를 완료했으며, 이중 114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된 것으로 확인했다. 이들은 모두 서울시 확진자로, 노숙인 104명, 쪽방촌 7명, 관련 종사자 3명 등이다.

또한 중대본은 고용노동부로부터 '외국인 근로자 고용 사업장 방역관리 강화방안'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했다.

고용노동부는 최근 육류가공업 등 외국인 근로자를 다수 고용하고 있는 사업장에서의 코로나19 감염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외국인 근로자 고용사업장의 방역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경기 지역을 중심으로 농업 분야 외국인 다수 고용사업장 등 100개소를 대상으로 방역관리 및 외국인 고용관리에 대해 예방점검을 오는 3월12일까지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수도권 공단 내 중소기업과 전국 육류가공업 사업장 등 1945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3월12일가지 자율점검을 추진한다.

약 1만6000명의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통역원을 활용한 일대일 비대면 실태점검도 병행해 실시한다.

현재 실시 중인 해외 입국 외국인근로자(E-9 비자)의 입국 전 자가격리 마련, PCR 음성확인서 제출 등은 지속해 실시하고, 입국 후에는 통역원을 통한 자가격리 모니터링을 실시해 체계적인 방역관리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해당 점검 결과를 토대로 기숙사 밀집시설 등 방역 취약사업장을 집중 점검하고, 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와 외국인커뮤니티 등과 연계해 홍보·안내도 지속할 예정이다.

손영래 반장은 "정부는 방역의 사각지대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우리 사회 소외된 부분을 계속 찾아나가고 관리하는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