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사회복지시설 내일부터 운영재개…정원 50%이내
서울시 사회복지시설 내일부터 운영재개…정원 50%이내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1.02.17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 종로구 상록경로당이 폐쇄돼 있다. 2020.2.1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정에 따라 18일부터 사회복지시설의 운영을 확대한다고 17일 밝혔다.

그동안 휴관하거나 긴급돌봄 및 일대일 서비스를 제공해 온 복지관(종합·노인·장애인 총 232개소)과 경로당(3472개소)은 시설 소독·방역물품 비치 등 철저한 방역준비를 거쳐 운영을 재개한다.

장애인주간보호시설, 장애인직업재활시설 등 장애인 이용시설 296개소는 기존 30% 이하에서 50% 이하로 이용정원을 늘린다.

복지관 소규모 프로그램과 온라인 서비스, 정서 지원 활동도 확대한다.

종합사회복지관, 노인복지관, 장애인복지관은 시설 이용 시 위험도를 최소화하기 위해 5~10인 이하의 비활동성·비접촉성 프로그램 위주로 확대하되 사전예약제를 운영한다.

종합사회복지관(98개소)과 노인복지관(83개소)은 문예·학습·정보화 관련 취미·교육 프로그램을 10인 이하 규모로 운영한다. 이용자 수요를 고려해 오전·오후반 또는 주 2회 등으로 운영횟수를 조정할 계획이다. 다만 댄스, 체조, 에어로빅 등 활동성 건강 프로그램은 운영이 금지된다.

장애인복지관(51개소)은 재가 장애아동 등 이용자 수요에 따라 언어·놀이·특수체육 등 5인 이하 재활서비스 중심으로 운영을 확대한다.

복지관 이용이 어려운 노인·장애인 등을 위한 온라인 서비스와 장기간 거리두기 시행으로 심리적으로 힘든 지역사회 취약계층을 위한 정서지원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각 복지관에서는 취미여가(원예·요리 등), 건강관리(요가·체조 등), 평생교육(어학·정보화 등) 온라인 프로그램을 상시 운영하고, 제작한 온라인 영상을 복지관 홈페이지 및 유튜브 등을 통해 공유해 나갈 예정이다.

서울시는 복지관 이용 노인·장애인 대상 안부 전화 및 상담서비스 실시, 다양한 방문 프로그램 제공 등을 통해 거리두기 장기화에 따른 정서적 고립감도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경로당(3472개소)은 시설 관리자 사전 교육 및 점검을 실시한 뒤 22일부터 개관을 진행한다. 경로당 개관 시 이용 시간을 오후 1~5시, 1인당 이용시간 1시간 이내로 제한해 운영한다.

장애인 이용시설의 경우 격일제·요일제 등을 도입해 가족돌봄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장애인 주간보호시설(130개소), 직업재활시설(138개소),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21개소)는 기존 이용정원 30% 이하에서 50% 이하로 운영을 확대할 방침이다. 시설별 여건에 따라 격일제·요일제 또는 이용시간 조정 등 운영형태를 다양화한다.

장애인체육시설(7개소)은 운동공간 6㎡당 1명 거리두기를 실시하고, 10인 이하 소규모 재활체육과 아동발달·특수체육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수영 프로그램은 이용정원 50% 이내로 운영이 제한된다.

외부출입을 통제해 운영해 온 노인요양·양로시설(229개소), 장애인 거주시설(47개소) 등 생활시설에 대해서는 비접촉 면회와 치료를 위한 외출이 허용된다.

비접촉 면회 시 별도 면회 공간을 마련하고 투명 차단막 등이 설치된 서로 다른 공간에서 면회를 실시해야 한다. 신체 접촉이나 음식 섭취는 금지된다.

거리두기 2단계 조정에 따른 복지시설별 운영일정과 세부 운영 형태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등 자치구 사정에 따라 일부 변동될 수 있다.

시는 복지시설 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복지시설 종사자는 물론 프로그램 강사들에 대한 선제검사를 적극 독려할 예정이다. 프로그램실 칸막이 설치 등 거리두기 조치 강화, 시설 내 음식물 섭취 금지(장애인 돌봄 시 제한적 허용) 등을 통해 프로그램 확대에 따른 방역관리에도 철저를 기할 방침이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그간 복지시설 휴관과 운영 축소로 지역사회에서 불편이 이어져왔다"며 "운영재개로 노인, 장애인 등을 위한 복지서비스 공백이 다소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