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장애인 위한 5G 복지요금제 출시…"영상·부가 통화 확대"
LGU+, 장애인 위한 5G 복지요금제 출시…"영상·부가 통화 확대"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1.02.22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가 장애인들을 위한 5세대(5G) 복지요금제 2종을 오는 22일 출시한다고 밝혔다.(LGU+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LG유플러스가 장애인들을 위한 5세대(5G) 복지요금제 2종을 오는 22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되는 요금제는 Δ5G 복지 55 Δ5G 복지 75 두가지다. 청각 장애인들이 수화로 의사소통하거나, 거동이 불편한 사람들이 화면으로라도 상대방을 만나볼 수 있도록 영상·부가 통화를 월 600분까지 확대한 서비스다. 이는 LG유플러스의 5G 최고가 요금제인 '5G 시그니처'가 제공하는 영상·부가 통화량의 2배 수준이다.

월 600분이 제공되는 부가통화는 영상통화나 15XX·16XX로 시작하는 전국대표번호 통화 등을 의미한다. 일반 집 전화나 모바일 고객간 통화는 무상으로 쓸 수 있다.

이외에도 5G 복지 55는 월 5만5000원(부가세 포함)에 12기가바이트의 데이터를 제공한다. 제공 데이터 소진 시 1Mbps 속도 제한으로 데이터를 쓸 수 있다. 5G 복지 75는 월 7만5000원(부가세 포함)에 데이터 150GB(소진 시 5Mbps 속도 제한)로 구성돼 있다. 두 요금제 모두 음성통화와 문자는 기본으로 쓸 수 있다.

두 요금제는 장애인 복지카드 소지자라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통신 요금 25% 할인(선택약정), 가족결합 할인에 복지 할인까지 중복적용 받을 수 있다.

이현승 LG유플러스 요금기획담당은 “지난해 가입자가 1200만에 달하는 등 5G 시장이 빠르게 대중화되면서, 소외계층을 위한 복지요금제의 필요성을 느꼈다"며 "확대된 전용 통화 제공량으로 장애인들이 요금제를 보다 실속 있게 활용하고, 나아가 5G 서비스·단말 이용을 원하는 분들에게도 유용하게 쓰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