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자 배려 으뜸 완주군"…중증장애인생산물품 구매 전북 최고
"약자 배려 으뜸 완주군"…중증장애인생산물품 구매 전북 최고
  • 웰페어이슈(welfareissue)
  • 승인 2021.03.04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의 중증장애인생산물품 구매 비율이 전북 14개 시·군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완주군 소재 떡매마을.(완주군제공)2021.3.3/뉴스1


(전북=뉴스1) 김동규 기자 = 전북 완주군의 중증장애인생산물품 구매 비율이 전북 14개 시·군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완주군에 따르면 지난해 각종 물품의 총 구매 규모는 382억1780만원이었다. 이 중에서 중증장애인생산품 구매는 8억9306만원으로 전체의 2.33%를 차지했다.

중증장애인 생산품 구매비율이 지난해 2%를 넘은 기초단체는 전북에서 완주군이 유일했다.

현행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특별법’ 제7조는 공공기관들이 각종 물품을 구매할 때 ‘1% 이상’의 금액을 중증장애인생산품으로 우선 구매하도록 하고 있다.

완주군은 2019년에도 총 구매액 365억6천890만원 중에서 4억478만원어치를 중증장애인생산품으로 사들여 1.10%를 기록한 바 있다.

완주군이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에 탁월한 실적을 자랑하는 것은 공동체 사업이 활성화돼 있어 사회적 약자 배려 의식이 높은 데다 우선구매 제도를 적극 홍보하고 구매를 촉구해온 노력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여기다 각종 지역사회 행사 때 중증장애인생산품을 전시 판매하는 등 각 부서와 지역사회가 함께 사회적 약자의 직업재활 시설을 지원하고 중증장애인의 경제적 자립을 돕고 있기 때문이다.

완주군은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향후 신규 발주공사와 관련해 설계검토부터 중증장애인생산품을 반영할 수 있도록 내부 검토하고 있다. 또 중증장애인생산품을 구매한 경우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감사 대상에서 제외해 줄 것을 관련부서와 협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에는 20여 개 시설·단체가 중증장애인생산품 생산시설로 지정돼 있다. 우선구매 품목은 쓰레기종량제봉투와 복사용지, 봉투, 종이컵, 장갑, 화장지 등 20여 종에 이른다.

박성일 군수는 “사회적 약자인 중증장애인의 안정적 고용 확대와 직업 재활에 도움이 되기 위해 전 부서 차원에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약자를 배려하는 지자체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군정의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